미국 "중국, 중재자 역할 하려면 러시아에 침공 중단 압박부터"

미국 "중국, 중재자 역할 하려면 러시아에 침공 중단 압박부터"

입력
2023.03.22 08:19
수정
2023.03.22 11:30
구독

"중, 러에 '이중용도' 품목 무기 지원 가능성 여전"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마르칸트=타스 연합뉴스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마르칸트=타스 연합뉴스

미국이 21일(현지시간) 중국을 향해 "우크라이나 전쟁 중단을 위한 중재자 역할을 하려면 러시아에 침공 중단을 촉구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날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한 공조를 다짐하며 '중국 역할론'을 부각하자, 이를 견제하려는 의도를 내비친 것이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러 정상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의 신속한 종식을 암시하는 어떤 것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담이 전쟁이 곧 끝날 것이라는 큰 기대를 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중국이 이 전쟁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원한다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주권 영토에서 철군하도록 러시아를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 중재론' 주장에 대해 커비 조정관은 "중국이 양국 사이의 공정한 중재자가 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앞서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가진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각국의 영토 보전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한 공조를 약속했다. 미국에 대해서도 "세계 안정을 해치지 말라"고 경고했다.

커비 조정관은 중국의 대(對)러시아 살상무기 지원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그 가능성이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다고 보지만, 아직 그들(중국)이 러시아에 살상무기를 제공하려고 결정했거나 제공할 예정이라는 징후는 아직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의 일부 기업들이 러시아에 이중용도 품목을 제공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과 이란도 언급했다. 그는 "이란, 북한과 러시아 간 무기 거래 관계가 점점 선명해지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포탄을 최소한 (러시아 용병 기업인) 바그너 그룹에 보냈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런 일이 있었다고 여전히 믿고 있다. 다만 추가 선적에 대해서는 어떤 것도 말할 게 없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러시아가 이번 전쟁에서 수만 명의 병력을 잃고, 수천 개의 미사일과 수백만 개의 포탄을 사용했다고 지적한 뒤, "푸틴은 그래서 국제적으로 더 많은 도움을 원하며, 그것이 우리가 이란과 북한으로부터 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이달 말 미국 방문 및 중국의 거센 반발과 관련, 커비 조정관은 "중국이 과잉반응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그 방문은 전에도 있었고 다시 일어날 가능성도 있는 일이다. 개인적인 일이고 비공식적인 것으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이달 29일부터 중미 과테말라와 벨리즈를 방문하는 길에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를 경유할 예정이다. 이때 케빈 매카시 미 하원의장과 회동할 가능성도 있다.

권영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