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1만1400명...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뒤 3일째 늘어

확진 1만1400명...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뒤 3일째 늘어

입력
2023.03.23 09:46
수정
2023.03.23 13:18
구독

사망 14명, 위중증 133명

대중교통 수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이틀째인 지난 21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내에서 승객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뉴시스

대중교통 수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이틀째인 지난 21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내에서 승객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뉴시스

소규모 등락을 반복하고 있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이후 3일째 전주 대비 조금 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만1,4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이 1만1,379명, 해외 유입 사례가 21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3,073만9,457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에 비해 1,600여 명 적지만 전주 같은 요일보다는 1,400여 명 많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10일부터 감소세로 돌아서 매일 조금씩 줄어들다 지난 20일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의무가 권고로 전환된 이후 3일 연속 소폭 증가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133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이달 들어 100명대 중반이 유지되고 있다. 사망자는 1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만4,201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계속 0.11%다.

방대본은 개학과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가 맞물려 소규모 등락 내지 정체기가 지속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 유행은 큰 폭의 변화 없이 안정적인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김창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