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정은 참관한 '방사능 해일' 수중 핵공격 시험…"은밀하게 항구 폭발"

북, '방사능 해일' 수중 핵공격 시험…"은밀하게 항구 폭발"

입력
2023.03.24 07:29
수정
2023.03.24 10:56
구독

21~23일 핵무인수중공격정 잠항
59시간 이동, 목표지점 도달해 폭발
김정은 참관… "군사동맹으로 잃을 것 많다"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북한이 21일부터 23일까지 핵 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모의 핵탄두 공중폭발 시험을 진행했다. 이번 시험에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북한이 21일부터 23일까지 핵 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모의 핵탄두 공중폭발 시험을 진행했다. 이번 시험에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북한이 수중으로 접근해 항구를 공격하는 수중핵무기 폭발 시험을 진행했다. 600m 상공에서 전략순항미사일을 폭발시키는 훈련도 실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핵공격 시험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21일 함경남도 리원군 해안에서 훈련에 투입된 핵무인수중공격정은 59시간 12분간 잠항해 23일 적의 항구를 가상한 타격 목표 지역인 홍원만수역에 도달, 수중에서 폭발했다. 공격정은 80∼150m의 심도에서 타원 및 '8'자형으로 이동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의 목적에 대해 "은밀하게 작전수역으로 잠항해 수중 폭발로 초강력적인 방사능해일을 일으켜 적의 함선집단들과 주요 작전항을 파괴 소멸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임의의 해안이나 항 또는 수상 선박에 예선해 작전에 투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격정에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이라는 이름도 붙였다.

북한은 22일엔 전략순항미사일 발사훈련을 진행했다.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시 흥남구역 작도동에서 발사한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형 2기와 '화살-2'형 2기는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로 각각 1,500㎞와 1,800㎞를 날아 600m 상공에서 공중 폭발했다. 통신은 "각각 7,557∼7,567초와 9,118~9,129초간 비행해 목표를 명중 타격했다"고 했다. 통신은 전략순항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선 "핵폭발조종장치와 기폭장치의 '동작 믿음성'을 다시 한번 검증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북한의 이번 핵공격 시험은 연합군사연습(한미훈련) '자유의 방패(FS)' 등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군사동맹 강화와 전쟁연습 확대를 통해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으며 더 큰 위협에 다가서게 된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섣부른 망동으로 위험을 자초하고 있는 적들에게 더욱 가속적으로 확대 강화되고 있는 우리의 무제한한 핵전쟁 억제능력을 인식시키기 위한 공세적 행동이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

원다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