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년간 OECD 1위 불명예...결핵 발생률 5년 내 절반 줄인다

26년간 OECD 1위 불명예...결핵 발생률 5년 내 절반 줄인다

입력
2023.03.24 16:11
수정
2023.03.24 16:34
구독

콜롬비아·멕시코보다 많아...사망률도 3위
질병청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 확정
지난해 10만 명당 39.8명, 5년 내 20명 이하로

결핵은 흉부 X선 촬영으로 진단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결핵은 흉부 X선 촬영으로 진단한다. 게티이미지뱅크

'후진국형 감염병'으로 불리는 결핵 발생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나라는 한국이다. 무려 26년간 1위에다 결핵으로 인한 사망률도 공동 3위다. 이런 불명예를 씻기 위해 올해부터 5년간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을 추진한다.

떨쳐 내지 못하는 결핵 1위 '오명'

질병관리청은 '세계 결핵의 날'인 24일 관계 부처 및 학회·협회·대국민 의견 수렴, 결핵전문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친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을 확정·발표(2023~2027년)했다. '결핵예방법'에 근거한 3차 종합계획의 목표는 10만 명당 결핵 발생률 20명 이하다. 지난해 발생률은 39.8명으로 2차 종합계획의 목표치 '40명 이하'를 달성했다.

지난해 국내에서 결핵 환자는 2만383명 발생해 2013년(4만5,292명)에 비해 55% 감소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몰아친 2021년에 전 세계 결핵 환자가 2020년 대비 4.5%, OECD 평균은 3.5% 증가할 때도 한국은 9.6%(2만5,350→2만2,904명) 줄었다.

그래도 2021년 기준 10만 명당 발생률이 44명으로 OECD 38개 회원국 중 여전히 1위였다. OECD 평균(9.7명)의 4배가 넘는다. 콜롬비아(41명) 리투아니아(26명) 멕시코(25명)보다도 많고 일본(11명) 캐나다(5.3명) 헝가리(3.7명) 미국(2.6명)과는 비교가 안 된다.

같은 해 10만 명당 사망률 역시 3.8명으로 멕시코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한국 위에는 콜롬비아(5명)와 리투아니아(4.6명)뿐이었다. 2021년 국내에서 법정 감염병으로 인한 사망자 수도 결핵이 1,430명으로 압도적이었다. CRE박테리아가 유발하는 CRE감염증(277명), 에이즈(112명)가 뒤를 이었다.

아직 갈 길이 먼 결핵 퇴치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 추진 전략. 질병관리청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 추진 전략. 질병관리청

10만 명당 20명 이하인 3차 종합계획 목표를 달성해도 OECD 상위권에서 벗어나기는 어렵다. 2021년 결핵 발생률 4위였던 튀르키예가 18명이었다. OECD 회원국들 모두 결핵 대책을 시행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2027년에도 상위권에 속할 가능성이 크다.

선진국에 진입했다는 한국에서 유독 높은 결핵 발생률은 잠복결핵과 관련이 있다. 결핵균에 감염됐어도 증상 없이 일상생활을 하다 면역력 저하 시 균이 증식하며 발병하는 것이다. 65세 이상 결핵 환자 비중과 사망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결핵균 노출이 불가피했던 1960, 70년대 의식주가 열악했던 생활상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질병청은 향후 5년간 고위험군 검진비 지원으로 잠복결핵 검진과 치료를 강화하고 노인과 노숙인 등 결핵 취약계층을 찾아가는 검진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결핵 발생률이 높은 국가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전 검진, 치료가 어려운 환자 대상 전담 인력의 1대 1 관리, 역학조사 정교화, 의료기관 적정성 평가에 결핵 치료 성공률 반영 등도 추진한다.

결핵을 대수롭지 않게 보는 인식 개선에 나서고 소아 대상 필수예방접종인 BCG백신 국산화도 완료할 계획이다. BCG백신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데 지난해 정부 주도로 국산 백신 임상 3상이 완료됐다. 질병청은 내년까지 기술 개발과 품목허가를 마칠 예정이다.

이날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제13회 결핵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지영미 질병청장은 "고령층 환자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등 결핵 퇴치까지 더욱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3차 종합계획을 관계 부처, 지자체, 의료기관, 전문가 등과 협력해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