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B, 유력 인수 후보 '퍼스트시티즌스' 품으로...시장 불안 해소될까

SVB, 유력 인수 후보 '퍼스트시티즌스' 품으로...시장 불안 해소될까

입력
2023.03.27 21:00
수정
2023.03.27 21:21

SVB 예금·대출 전반 거둔다...94조 원 규모 자산
중소형 규모지만, 파산 은행 20곳 인수 '베테랑'
"SVB 팔렸지만...세계 은행 디폴트 우려 아직"

이달 초 파산한 실리콘밸리은행(SVB) 로고 밑에 27일 SVB 인수자로 발표된 미국 은행 '퍼스트시티즌스 뱅크셰어스' 로고가 합성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달 초 파산한 실리콘밸리은행(SVB) 로고 밑에 27일 SVB 인수자로 발표된 미국 은행 '퍼스트시티즌스 뱅크셰어스' 로고가 합성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중소은행인 ‘퍼스트시티즌스 뱅크셰어스'(퍼스트시티즌스)가 파산한 실리콘밸리은행(SVB)을 인수한다고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따르면, 퍼스트시티즌스는 SVB의 예금과 대출 대부분을 거두는 조건으로 합의를 맺었다. 이로써 퍼스트시티즌스는 SVB의 720억 달러(약 93조7,000억 원) 규모 자산을 165억 달러(약 21조5,000억 원)의 할인된 금액에 인수하게 됐다. SVB 지점 17곳은 이날부터 퍼스트시티즌스 지점으로 이름을 바꿔 운영된다.

다만 이 중 약 900억 달러(약 117조 원) 규모 증권 등 일부 자산은 FDIC 법정관리 대상으로 남는다. 계약에는 FDIC가 5억 달러(약 6,510억 원) 상당의 퍼스트시티즌스 주식평가보상권(SAR)을 갖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VB는 이달 초 유동성 문제가 불거지며 하루 만에 400억 달러(약 52조 원) 이상의 액수가 인출돼 지난 10일 파산했다. 앞서 SVB의 파산관재인을 맡았던 FDIC가 1차 매각에 나섰으나, 적임자가 나타나지 않자 지난 21일 사업부문별로 분할해 매각을 추진했다.

퍼스트시티즌스는 1차 입찰 당시 가격을 너무 낮게 불러 거래가 무산됐으나, 이후에도 SVB 전체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FDIC 측에 거듭 밝혀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자료에 따르면, 퍼스트시티즌스는 지난해 말 기준 미국 내 30위 규모의 중소형 은행이다. 이 때문에 자금 여력에 있어 의문도 따라붙었지만, 퍼스트시티즌스는 이미 지난해 CIT은행을 20억 달러(약 2조6,000억 원)에 인수하는 등 2009년 이후 20개 이상의 파산 은행을 사들인 ‘베테랑’으로 알려졌다.

SVB 인수가 성사돼 한숨 돌렸지만, 미국 지방은행과 세계은행의 채무불이행(디폴트) 우려 해소는 아직이다. 투자정보업체 IG 마켓 소속의 토니 시커모어 애널리스트는 “당장 더 큰 문제는 다른 지역은행들의 예금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후폭풍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로이터도 주요국 중앙은행이 물가 상승을 잡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지속할 것인지부터가 불투명해 긴장이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유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