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日 교과서, 대한민국 역사와 영토주권 부정...즉각 시정하라"

교육부 "日 교과서, 대한민국 역사와 영토주권 부정...즉각 시정하라"

입력
2023.03.28 18:20
수정
2023.03.28 18:29
구독

조선인 '징병' → '참여' 왜곡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한국이 불법 점거'
교육부 "강력히 항의, 즉각 시정 촉구"

28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해 내년 일본 초등학교에서 사용될 도쿄서적의 6학년 사회교과서 중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및 징병을 다룬 부분. 조선인 징병에 대해 '일본군의 병사로서 징병되고'란 표현이 '일본군의 병사로서 참가하고'로 바뀌었다. 또 '병사가 된 조선의 젊은이들'이란 사진 설명 앞에 '지원해서'를 추가해 마치 자발적으로 전쟁에 나간 것처럼 묘사했다. 조선인 강제노역 동원 기술은 '끌려와서'라는 표현을 '동원되어'로 바꾸기도 했다. 교과서 캡처

28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해 내년 일본 초등학교에서 사용될 도쿄서적의 6학년 사회교과서 중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및 징병을 다룬 부분. 조선인 징병에 대해 '일본군의 병사로서 징병되고'란 표현이 '일본군의 병사로서 참가하고'로 바뀌었다. 또 '병사가 된 조선의 젊은이들'이란 사진 설명 앞에 '지원해서'를 추가해 마치 자발적으로 전쟁에 나간 것처럼 묘사했다. 조선인 강제노역 동원 기술은 '끌려와서'라는 표현을 '동원되어'로 바꾸기도 했다. 교과서 캡처

일제의 조선인 강제동원과 징병을 자발적 참여처럼 기술하고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수정한 교과서가 28일 일본 정부의 검정을 통과하자 교육부가 "대한민국의 역사와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교과서를 즉각 시정하라"고 항의했다.

이날 교육부는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대한민국 정부는 자국 중심의 그릇된 역사관으로 왜곡된 역사를 기술한 일본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의 수정·보완본을 일본 문부과학성이 검정한 결과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교과서 시정을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에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에는 2019년 검정을 마친 초등학교 4~6학년 사회과 교과서와 동일하게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이 불법 점거, 일본이 한국에 항의하고 있음'이라고 기술됐다. 도쿄서적의 교과서는 2019년에 '남성은 일본군 병사로서 징병당하고'라고 서술한 조선인 징병 부분을 올해 '남성은 일본군 병사로서 참여하게 되었고'로 바꿨다. 교육출판이 낸 교과서도 2019년 '일본군 병사로 징병하여 전쟁터에 보내거나'라는 부분을 이번에 '일본군 병사로 전쟁터에 보내거나'라고 적었다. '징병'이란 용어를 뺀 것이다.

교육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로 기술한 일본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수정·보완본을 일본 정부가 또다시 통과시킨 것을 대한민국 정부는 강력히 항의한다"며 "일제강점기 징병의 강제성을 약화한 교과서에 유감을 표하고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해 일본 정부는 우리 영토와 역사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과 영토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바로잡기 위해 초중등 학생을 포함한 대국민 역사교육과 독도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인택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