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용산 도·감청 의혹 터무니없는 거짓... 야당의 외교 자해"

[속보] 대통령실 "용산 도·감청 의혹 터무니없는 거짓... 야당의 외교 자해"

입력
2023.04.11 10:24
수정
2023.04.11 10:55
구독

"민주당의 외교 자해 국민이 판단할 것"

용산 대통령실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대통령실은 11일 미국의 정보기관 기밀문건 유출 논란에 대해 "용산 대통령실 도·감청 의혹은 터무니없는 거짓 의혹임을 명백히 밝힌다"라고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미 정부의 도·감청 의혹'에 대하여 양국 국방장관은 '해당 문건의 상당 수가 위조됐다'는 사실에 견해가 일치했다"며 "앞으로 굳건한 '한미 정보 동맹'을 통해 양국의 신뢰와 협력체계를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의 도·감청 방지 능력에 대한 우려도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용산 대통령실은 군사시설로, 과거 청와대보다 훨씬 강화된 도·감청 방지 시스템을 구축, 운용 중이다"며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안보실 등에 산재해 있던 청와대 시절과 달리, 현재는 통합 보안시스템과 전담 인력을 통해 철통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야권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과 연계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는 '허위 의혹을 통한 선동'라고 반격했다. 대통령실은 "더불어민주당은 진위 여부를 가릴 생각도 없이, '용산 대통령실 이전'으로 도·감청이 이뤄졌다는 식의 허위 네거티브 의혹을 제기해 국민을 선동하기에 급급하다"며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과 핵 위협 속에서 한미동맹을 흔드는 자해행위이자 국익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이어 "정보 전쟁에는 국경이 없다"며 "한미 정보 동맹을 강화하고 발전시켜야 할 중차대한 시점에 민주당의 외교 자해행위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