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된 미국 기밀 문건, 북한 ICBM 역량 '과대 포장' 지적"

"유출된 미국 기밀 문건, 북한 ICBM 역량 '과대 포장' 지적"

입력
2023.04.12 07:45
수정
2023.04.12 12:47

로이터 "실제보다 큰 핵 위협 연출 목적"

2월 8일 북한 인민군 창건(건군절) 75주년 열병식에 등장한 신무기. 고체 연료가 장착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된다. 평양=노동신문 뉴스1

2월 8일 북한 인민군 창건(건군절) 75주년 열병식에 등장한 신무기. 고체 연료가 장착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된다. 평양=노동신문 뉴스1

온라인에 퍼진 미국 정부 기밀 문건에 올해 북한의 열병식에서 모습을 드러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역량에 대한 미 정보당국 평가도 담겼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비밀’이라고 표시된 한 문건에는 북한이 지난 2월 8일 열병식에서 선보인 ICBM 이동식 발사차량에 대해 “작동하지 않는 미사일을 탑재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이 담겼다. 북한이 의도적으로 ICBM 역량을 과대 포장했다는 게 미국의 평가인 셈이다.

당시 열병식에서 북한은 전 세계 거의 모든 곳을 타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ICBM 화성-17형을 10대 이상 공개한 바 있다. 특히 행사 마지막에 등장한 미사일은 새로운 고체 연료가 장착된 ICBM이었는데, 이것이 모형일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해당 문건은 북한의 의도에 대해 “미국에 충분한 핵 위협이 된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은 (실제) 보유하고 있는 것보다 더 크고, 더 능력 있는 미사일 전력을 묘사하고, 진짜 미사일을 실었을 경우의 손상을 완화하기 위해 이러한 비작동 시스템을 퍼레이드처럼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자원의 제약을 이유로 들며 북한의 향후 미사일 운영 전망도 제시했다. 이 문건은 “북한이 향후 1년간은 미사일 시험과 관련된 어려움과 자원의 제약 때문에 올해 열병식에서 선보인 모든 ICBM급 이동식 발사차량에 미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탑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로이터는 이 문건의 진위에 대해선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존 커비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유출 기밀 문건에 대해 “온라인상에 올라온 일부 정보는 기존과 다르게 변경됐다”며 “조작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문건을 포함, 모든 문건이 유효한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