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문화재청·제주도, 마라도 고양이 또 대책 없이 내쫓으려 해"

시민단체 "문화재청·제주도, 마라도 고양이 또 대책 없이 내쫓으려 해"

입력
2023.04.20 16:32
수정
2023.04.20 16:39
구독

49개 시민단체,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
"문화재청?제주도, 혐오를 공존인 척 포장"

마라도에서 쫓겨나 제주 세계유산본부 내 보호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고양이. 유기동물 없는 제주네트워크 제공

제주도가 마라도 고양이들을 동물단체에 '기증'하는 방안을 계획 중인 것(본지 4월 20일 보도)과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문화재청제주도 졸속행정으로 고통받는 마라도 고양이를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평생 돌본다더니"... 마라도 고양이 보호시설 나가라는 제주도)

문화재청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앞서 천연기념물 뿔쇠오리 피해를 막는다며 준비 없이 마라도 고양이 45마리를 포획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주비건 등 49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철새와 고양이 보호 대책 촉구 전국행동'은 20일 오전 제주시 연동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라도 고양이 보호 책임을 회피하는 문화재청·제주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동물자유연대, 제주비건 등 49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철새와 고양이 보호 대책 촉구 전국행동'은 20일 오전 제주시 연동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까스로 해결책을 마련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주도는 또다시 시민단체에 보호 책임을 돌리며 외부 반출을 계획 중"이라며 "이 같은 행태는 올해 초 뿔쇠오리 보호를 이유로 준비도 없이 마라도에서 고양이를 내쫓던 당시와 꼭 닮아있다"고 했다.

전국행동은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충분한 준비 없이 고양이 반출을 강행한 결과 고양이들이 냉난방 시설도 없는 컨테이너의 비좁은 케이지에 갇혀야 했다"며 "고양이에게 필요한 대부분의 물품은 시민단체의 모금으로 충당하고, 관리와 입양활동 역시 시민단체 활동가들의 몫이었다"고 밝혔다.

유기동물 없는 제주 네트워크 소속 활동가가 제주 세계유산본부에 마련된 컨테이너 시설에서 마라도 고양이들을 돌보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이들은 또 "제주 지역 언론에 따르면 실제 입양으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가 고양이를 관리하는 유기동물 없는 제주네트워크의 탓인 듯 표현하고 있다"며 "1개월 반 동안 유산본부를 통해 전달받은 입양문의는 총 2건인데 모두 소식이 끊겼고 임시보호처를 찾은 5마리는 모두 제주네트워크의 노력으로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혐오를 공존인 척 포장한 졸속 행정으로 동물이 고통에 빠졌다"며 "문화재청과 제주도는 마라도 고양이들을 대책 없이 떠밀어낼 궁리를 즉각 중단하고 마라도 고양이와 고양이 돌봄 시민들의 안전 조치 및 입양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라도 고양이들이 제주 세계유산본부에 마련된 컨테이너 시설 밖으로 나와 환경에 적응하고 있는 모습. 동물자유연대 제공

정진아 동물자유연대 사회변화팀장은 "고양이들이 이제 조금씩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며 "문화재청과 제주도는 기증이라는 명목으로 고양이들을 다른 시민단체에 떠밀게 아니라 시설 보완 등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은경 동물복지 전문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