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밀문건 "아랍에미리트 내 중국 군사시설 건설 재개"

입력
2023.04.27 23:30
수정
2023.04.28 01:23

미국, 2021년 말 파악 후 중단 요구...최근 재개
워싱턴포스트 "친 중국 행보?...의도는 불분명"

시진핑(가운데)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1월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섬 노사 두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얀(왼쪽)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노사 두아=AFP 연합뉴스

시진핑(가운데)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1월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섬 노사 두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얀(왼쪽)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노사 두아=AFP 연합뉴스

미국의 요구로 중단됐던 아랍에미리트(UAE) 안 중국 군사기지 건설이 다시 시작된 정황이 잡혔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유출된 기밀 문건을 인용해 이와 같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정보당국은 지난해 12월쯤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북쪽으로 약 80㎞ 떨어진 칼리파 항구에 위치한 중국 인민해방군 시설에 전력과 수도가 연결됐고, 군수물자 저장소도 지어진 사실을 파악했다.

이날 공개된 기밀문서에는 2030년까지 해외 기지 5곳과 물류지원시설 10곳을 더 짓겠다는 중국 인민해방군의 '141 계획'이 언급됐다. 이미 해군기지가 건설된 아프리카 지부티와 가봉, 적도기니, 모잠비크와 아시아의 캄보디아, UAE 등이 계획의 무대로 꼽혔다.

칼리파 항구는 중국 국영 해운기업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이 전략적으로 확보한 세계 무역 항구·터미널 100곳 중 하나이기도 하다. 미 정보당국은 이곳에 만들어지는 시설이 중국의 UAE 군사기지 핵심이라고 봤다. 미국은 2021년 말 위성사진 등을 통해 이곳에 군사시설 설치 움직임이 있음을 파악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까지 나서 UAE에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당시 UAE 측은 미국에 시설 공사를 멈췄다고 했다.

그러나 공사가 재개됨으로써 미국의 속앓이가 심해졌다고 WP는 전했다. UAE가 중국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것인지 혹은 균형 외교 차원인지 불명확한 상태다.

한 미 당국 관계자는 WP에 “UAE 지도자들은) 중국이 현재 중동에 굉장히 중요하고 또 떠오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UAE는 “불법적으로 입수된, 맥락을 벗어난 자료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며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다.

이유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