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관계자 "北 '우주발사체' 실패 가능성"

[속보] 일본 정부 관계자 "북한 ‘우주발사체’ 실패 가능성”

입력
2023.05.31 08:44
수정
2023.05.31 08:53
구독

"예고한 거리 비행 않고 낙하"

일본 정부가 31일 오전 6시30분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오키나와현에 대피령을 내렸다가 해제했다. 사진은 대피령을 내렸을 때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의 화면. 도쿄=교도 연합뉴스


일본 정부 관계자가 북한이 31일 발사한 ‘우주발사체’ 발사가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예고했던 거리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교도통신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예고한 거리를 비행하지 않고 낙하했다. 실패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일본 정부와 언론은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부르고 있다.

민영방송 TBS 계열의 JNN도 “일본 정부 당국자가 발사가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간부는 “미사일이 일본까지 도달하지 못했다고 본다”고 밝했다.

공영방송 NHK는 “북한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것이 비행 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는 정보가 있다”는 복수의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발사체 일부가 서해에 떨어졌다는 정보도 있으며, 일본 상공 통과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일본 총리 관저에서는 오전 8시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장관, 하마다 요시카즈 방위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각료회의를 시작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에 앞서 7시30분쯤 관저로 출근하면서 기자단에 “현재 피해 상황이 보고된 것은 없다”며 “자세한 내용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에 따라 오키나와현 주민들에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가 30분쯤 후 해제했다. 일본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이 없어졌다는 이유다. 해상보안청은 발사체가 이미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국군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전 6시29분쯤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방향으로 발사된 '우주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 앞서 북한은 이달 31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사이에 인공위성을 쏘아올릴 것이라고 일본에 통보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