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 서울 관광객 급증… '노후화' 관광경찰센터 확장 나선다

'엔데믹' 서울 관광객 급증… '노후화' 관광경찰센터 확장 나선다

입력
2023.06.04 13:00
수정
2023.06.04 13:35
19면
구독

명동·이태원·홍대·동대문에서 운영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급증
노후화·부식, 명동·이태원 시설 개선

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관광경찰센터에 관광객들이 민원해결을 위해 센터를 찾고 있다. 김재현 기자

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관광경찰센터에 관광객들이 민원해결을 위해 센터를 찾고 있다. 김재현 기자

정부의 엔데믹 선언 이튿날인 2일 오후 5시 서울 명동. 코로나19로 자취를 감췄던 노점들과 관광객들로 가득 찬 거리는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예전의 모습을 되찾기 시작한 명동에서 상점 못지않게 분주한 곳이 있다. 소공동 롯데백화점 건너편 명동거리 초입에 위치한 서울경찰청 관광경찰대 명동센터다.

이날도 주변 지리를 묻거나 물건을 분실한 외국인 관광객이 쉴 새 없이 센터를 찾고 있었다.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바가지를 씌우는 행태를 바로잡는 일도 센터의 중요한 임무다. 하지만 서울 주요 관광지마다 설치된 관광경찰센터는 설치 10년을 넘기면서 노후화돼 급증하는 서울 관광객 수요를 감당하기 벅찬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가 명동과 이태원 관광경찰센터 시설 개선에 나섰다.

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일대가 국내외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김재현 기자

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일대가 국내외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김재현 기자

4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청 관광경찰대는 명동과 이태원, 홍대, 동대문 등 주요 관광지 4곳에서 안내센터를 운영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관광객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센터 시설 개선 민원도 잇따르고 있다. 관광경찰대 관계자는 "평일에는 70~100명, 주말에는 배가 넘는 관광객들이 센터를 찾는다"면서 "명동이나 이태원 센터는 협소해 제대로 된 민원 업무 처리에 어려움을 겪을 때가 있다"고 말했다.

2014년과 2015년 각각 설치된 명동과 이태원 센터는 10.9㎡(3.3평)로 20.8㎡(6.3평)인 홍대와 동대문 센터 절반 수준이다. 민원인이 몰릴 경우 수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또 얇은 단일철골 구조로 건물 부식과 천장 누수 등 노후화도 심각하다. 특히 명동센터는 지난 2020년 3월 택시 사고로 반파돼 보수가 이뤄졌지만 보다 근본적인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관광경찰대는 늘어나는 관광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2013년 서울과 부산, 인천 등 3개 지방청에 설치됐다. 서울청 관광경찰대에는 59명이 근무 중이다. 각 센터는 오전 10시~오후 10시 운영되며 2,3명씩 3교대로 일한다. 범죄예방 순찰 및 불법행위 단속은 물론 지리 안내와 불편사항 해소 업무도 맡고 있다.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에서만 9만2,221건의 불편사항을 처리했고, 3,989건의 불법숙박업 행위 등을 단속했다.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 추세라 센터 시설 개선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실제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방한한 외국인 관광객은 260만3,028명으로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1년(96만7,003명)을 넘어섰고, 상반기 중 지난해(319만8,017명) 수준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관광경찰센터 내부 모습. 사무용 책상과 냉장고, 의자 등이 비치돼 제대로 된 접객 공간이 없다. 김재현 기자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관광경찰센터 내부 모습. 사무용 책상과 냉장고, 의자 등이 비치돼 제대로 된 접객 공간이 없다. 김재현 기자

서울시는 명동과 이태원 센터 면적을 18㎡(5.5평)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LED 조명과 옥외 전광판 등 외관 이미지를 개선하고, 입구에는 장애인 전용 슬로프도 설치한다. 이를 위해 시는 중구와 용산구에 센터 확장을 위한 도로점용 변경 승인 절차를 지난 4월 마무리했다. 투입 예산 3억8,300만 원도 추가경정예산에 편성했다. 예산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올 하반기 개선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다. 윤경남 서울시 자치경찰위 실무사무관은 "근무하고 있는 직원의 안전과 관광객 편의를 위해서도 관광경찰센터 개선은 더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서울 관광의 중심지에 있는 관광경찰센터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