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김은중호, 나이지리아 꺾고 4강 진출

[U-20 월드컵] 김은중호, 나이지리아 꺾고 4강 진출

입력
2023.06.05 05:09
수정
2023.06.05 06:07
구독

연장 전반 5분 최석현 결승골
1-0 승리하고 2연속 4강 진출

최석현이 5일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20세 이하(U-20) 아르헨티나 월드컵 8강전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 헤더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연합뉴스

김은중호가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의 2023 20세 이하(U-20) 아르헨티나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나이지리아를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2019 폴란드 대회에 이어 2연속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이 U-20 월드컵에서 2연속 준결승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중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에 이영준(김천 상무)이 자리했고, 강성진(FC서울), 이승원(강원FC), 김용학(포르티모넨스)이 2선 공격을 맡았다. 이찬욱(경남FC)과 강상윤(전북 현대)이 더블 볼란치로 배치됐고, 배서준(대전 하나시티즌), 김지수(성남FC), 최석현(단국대), 박창우(전북 현대)가 4백 라인을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준홍(김천)이 꼈다.

한국은 정규시간에 전반적으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전반전 경기 주도권을 내줬다. 나이지리아의 스피드와 개인기에 밀리며 고전했다. 7번의 슈팅을 허용했지만 수비를 탄탄하게 가져가면서 실점하지 않았다. 반면 한국은 공격활로를 뚫지 못하고 슈팅 2회에 그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16강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에이스 배준호(대전)가 투입됐다. 그러나 경기 흐름이 크게 바뀌지는 않았다. 한국은 점유율(33%)에서 나이지리아에 밀렸고, 90분간 슈팅수도 3회에 그쳤다. 유효슈팅은 정규시간 내내 단 한 차례도 기록하지 못했다. 반면 나이지리아는 15개의 슈팅을 시도했고 이 중 세 개가 골대로 향했다. 전후반 득점 없이 비긴 양팀은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시작과 함께 최석현이 승부의 균형을 깼다. 연장 전반 5분 이승원이 올린 코너킥을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했다. 16강 에콰도르전과 비슷한 패턴이었다. 이후 한국은 나이지리아의 매서운 공격을 잘 막아내고 1점 차 리드를 지킨 채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9일 이탈리아와 라 플라타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박주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