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남국 코인 수익, 필요 조치해"... SG 주가조작 임창정 입건 가능성도

검찰 "김남국 코인 수익, 필요 조치해"... SG 주가조작 임창정 입건 가능성도

입력
2023.06.07 19:30
구독

"부당 수익, 불공정 말 안 나오게 할 것"
"임창정, 투자 적극 권유 정황... 고민 중"

김남국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60억 가상자산(코인) 보유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의원이 올린 수익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부당 이득이 확인되면 즉각 환수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7일 기자간담회에서 ‘테라ㆍ루나 사건 때처럼 김 의원의 가상자산 지갑을 동결했느냐’는 질문에 “답변은 곤란하다”면서도 “범죄가 밝혀졌는데 범죄수익이 없어지면 안 돼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김 의원이 부정한 방법으로 수익을 얻었을 경우 환수를 못 해 불공정하다는 얘기는 안 나오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위믹스 코인 발행사 ‘위메이드’ 등을 압수수색하며 확보한 김 의원의 거래내역과 은행계좌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수사팀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빗썸, 코인원을 상대로도 이미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 관계자는 “언론과 정치권에서 제기된 의혹을 하나도 가볍게 보지 않고 살펴보고 있다”면서 “가상화폐 거래소나 계좌영장 등 (수사는) 적기에 필요한 범위 내에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 소환 가능성에 대해선 “본인이 (언론 등을 통해) 입장을 많이 밝히고 있지 않느냐. 형식적 문답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점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해 당장 부르지는 않겠지만 소환 가능성을 열어뒀다.

檢, 임창정 수사할 수도

가수 겸 배우 임창정.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남부지검은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發)’ 주가폭락 사태와 관련해서도 가수 임창정 등 이번 사건 주요 투자자들로 수사를 확대할 뜻을 내비쳤다. 검찰 관계자는 “투자자들은 피의자가 될 수도, 피해자가 될 수도 있는 ‘양면성’을 가졌다”며 “주가조작 세력의 불법 행위를 인지했거나 다른 투자자를 적극 끌어들이고 대가로 이득을 봤으면 단순 피해자로만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임씨 역시 “아직 조사는 안 했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투자를 적극 권유한 정황이 있어 고민이 필요하다”며 입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검찰은 주가조작 핵심 세력인 라덕연(42) H투자컨설팅업체 대표 일당의 범죄수익도 추가 동결했다. 라 대표의 재산 91억 원, H업체 매매팀장 박모(38)씨 명의 재산 100억 원 등 총 205억 원 상당에 추징보전을 완료했다.

나광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