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이재명과 ‘관저 만찬’ 먼저 잡고 여당 대표 ‘뒷북 초청’

싱하이밍, 이재명과 ‘관저 만찬’ 먼저 잡고 여당 대표 ‘뒷북 초청’

입력
2023.06.08 16:30
수정
2023.06.08 19:15
구독

전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측에 만찬 제안
'여야 동시 제안'도 아닌 여당 패싱 이례적
중국 뒷전인 '尹 정부' 불만 우회 표시 해석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4월 18일 전북 우석대학교에서 '한중우호 관계 발전'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우석대 제공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관저 만찬 전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에게 저녁 회동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야당 대표와의 단독 만찬이 화제가 되자 구색 맞추기 식으로 ‘뒷북 초청’을 한 셈이다. 집권 여당에 대한 결례이자 대미·대일관계에 무게추가 쏠린 윤석열 정부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주한중국대사관은 전날 국민의힘 대표실에 “김 대표를 저녁식사에 초청하고 싶으니 가능한 시간을 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8일 예정된 싱 대사와 이 대표의 관저 만찬 예고 기사가 이미 나간 후였다. 집권 여당 대표를 패싱하고 야당 대표와 저녁 약속을 이미 잡은 뒤에 뒤늦게 “저녁시간을 내달라”고 제안한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야에 동시에 만남을 제안한 것도 아니고 여당 대표에 앞서 야당 대표와 일정을 먼저 잡고 뒤늦게 연락하는 방식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김 대표와 싱 대사의 만찬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인데, 여름휴가 일정 등을 감안해 7월 말이나 8월 초에 잡힐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1월 7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관저 만찬 형식도 눈에 띈다. 정치인을 상대로 하는 싱 대사의 주요 외교 무대는 국회였다. 그러나 이날은 이 대표를 서울 성북구 대사관저로 초청했다. 외교사절이 정치인과 단독으로 만나 공개적으로 관저에서 만찬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민주당 관계자는 “대사관 측에서 식사 인원, 의전 등을 감안해 대사관보다는 관저가 낫다는 판단을 내린 것 같다”며 “관저에서 만나자는 제안을 우리가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중국을 외교정책의 후순위에 놓은 우리 정부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적지 않다. 윤 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글로벌 중추국가’를 표방하며 민주주의, 인권 중시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손을 맞잡겠다고 선언했다. 그로 인해 미국, 일본과 가까워지면서 자연히 중국과는 거리를 뒀다. 전날 공개된 정부의 국가안보전략서에 중국을 제치고 일본을 먼저 기술한 것이 대표적이다. 과거에는 ‘중국-일본’ 순으로 언급했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월 외신 인터뷰에서 중국이 민감해하는 대만 문제를 공개 거론하면서 양국관계는 더 냉랭해졌다. 중국은 당시 “불장난하면 불에 타 죽는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월 28일 국회에서 김 대표를 예방한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싱 대사 특유의 성향이 반영됐다는 해석도 있다. 북한 사리원농업대학을 졸업한 싱 대사는 우리말에 능통한 데다 한국 부임만 네 번째일 정도로 한반도통으로 꼽힌다. 이에 유창한 한국어를 무기로 국내에서 중국 입장을 적극 대변하는 등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2020년 대사 취임 직후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노태우 전 대통령 자택을 공개 방문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선 “제주도가 한국에서 독립하겠다고 하면 인정해 줄 거냐”며 중국의 대만 무력통일 시도를 정당화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정승임 기자
정준기 기자
우태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