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희망 싹틔운 ‘지리산 일출’

새 희망 싹틔운 ‘지리산 일출’

입력
2023.06.13 04:30
25면
구독

지리산 노고단 정상 넘어 산 능선 너머로 태양이 붉게 타오르자 하늘과 산은 칠흑에서 붉음으로, 그리고 다시 푸름으로 변해갔다.

지리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靈山)으로 신비로움을 간직한 채 경상남도, 전라남·북도에 걸쳐 우뚝 서 있다. 가장 높은 봉우리인 천왕봉을 비롯해 1,400m 이상의 높은 봉우리가 14개나 있다. 이들 사이로 떠오르는 일출은 일생에 한 번쯤 꼭 봐야 할 장관이다. 하지만 지리산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보존을 위해 엄격하게 출입 인원과 시간이 제한돼 있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 전남사무소에 따르면 현재 노고단 탐방로는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새벽 5시부터 입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지리산 노고단 정상 넘어 산 능선 너머로 한 줄기 빛과 함께 찬란한 여명이 시작되고 있다.

한 해의 반을 보내며 복잡한 마음을 달래고 새로운 희망을 품기 위해 지리산 일출을 보러 길을 나섰다. 지리산 봉우리 중 그래도 가장 쉽게 오를 수 있는 건 노고단 정상이다. 성삼재 휴게소에서 산행을 시작해 2시간 정도면 도달할 수 있는 노고단은 지리산 봉우리 중 가장 높은 천왕봉에 비하면 조금 낮지만, 일출 풍경은 뒤지지 않는다.

지리산 노고단 정상 부근 여명을 배경으로 구상나무가 우뚝 서 있다.

깊은 밤 일찍 서둘러 올라 도착한 노고단 정상은 아직 어둠이 짙게 깔려 있었다. 세찬 바람 속에 일출을 기다리던 중 갑자기 산 능선 너머로 한 줄기 빛과 함께 찬란한 여명이 시작됐다. 주변이 서서히 환해지고 태양이 붉게 타오르자, 하늘과 산은 칠흑에서 붉음으로, 그리고 다시 푸름으로 변해갔다. 빛이 사방으로 뻗어나가자, 대지의 숭고한 풍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그 빛은 모든 번뇌와 잡념을 일순 사라지게 했고, 가슴 벅찬 새로운 희망을 건넸다.

왕태석 선임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