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영아 시신 유기한 10대 여성 자수

울산서 영아 시신 유기한 10대 여성 자수

입력
2023.06.27 17:39
수정
2023.06.27 17:44
구독

수사 진행에 심리적 압박 느껴 자수 결심

해당 이미지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영아 시신을 유기한 10대 여성이 사건 발생 닷새 만에 자수했다.

27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20분쯤 A씨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아기 시신을 버렸다며 자수했다. A씨는 언론 보도와 수사 진행 등에 심리적 압박을 느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사체유기 등 혐의로 조사 중이다.

앞서 22일 오전 3시 20분쯤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 분리수거장 종량제봉투 수거함에서 남아로 추정되는 아기 시신이 발견됐다. 쓰레기를 수거하던 환경미화원이 시신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은 임신 6개월 태아와 비슷한 몸무게 800g, 키 50cm로, 탯줄은 끊어져 있었고 나체 상태였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과 출생 시점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 결과는 이르면 다음달 7일쯤 나올 예정이다.

울산= 박은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