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 이한호 기자 이달의 보도사진상

본보 이한호 기자 이달의 보도사진상

입력
2023.07.18 17:00
수정
2023.07.19 08:51
24면
구독


서울 강남 일대가 물난리를 겪은 지 약 10개월 만인 지난 6월 1일 다시 찾은 강남역 일대에는 침수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담배꽁초가 여전히, 꾸준하게 버려지고 있었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이달의 보도사진상 최우수상으로 선정했다 이한호 기자

서울 강남 일대가 물난리를 겪은 지 약 10개월 만인 지난 6월 1일 다시 찾은 강남역 일대에는 침수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담배꽁초가 여전히, 꾸준하게 버려지고 있었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이달의 보도사진상 최우수상으로 선정했다 이한호 기자


본보 멀티미디어부 이한호 기자가 18일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이호재)가 주최하는 제246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기자는 지난해 강남일대 물난리의 원인으로 지목된 배수시설 등을 10개월 만에 다시 기록한 '침수 악몽 재현되나... 배수구 틀어막은 담배꽁초(2023년 6월 10일 자)' 보도로 스토리 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전국 신문 및 통신, 인터넷 매체의 사진기자들이 취재·보도한 사진 중 시의성과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작품을 매월 선정해 이달의 보도사진상을 수여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