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기업의 RE100 해결 도우미 나타났다...창원산단의 비밀 병기는

입력
2023.06.29 15:30
수정
2023.06.29 17:30
21면
구독

저렴한 신재생에너지를 입주 기업에 공급
RE100 이행 및 수출 지원

박종원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은 29일 오전 경남 창원시 동전일반산업단지에서 '창원 신재생 발전 인프라 준공식'에 참석해 준공식을 알리는 버튼 세리머니를 가졌다. 산업부 제공

박종원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은 29일 오전 경남 창원시 동전일반산업단지에서 '창원 신재생 발전 인프라 준공식'에 참석해 준공식을 알리는 버튼 세리머니를 가졌다. 산업부 제공


사용 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바꾸는 글로벌 캠페인 RE100(Renewable Energy 100)에 참여하는 수출 기업을 위해 국내 산업단지에 특별한 인프라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남 창원시 동전일반산업단지에서 신재생 발전 인프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박종원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 류명현 경남도 산업통상국장, 류효종 미래전략산업국장,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창원산단에는 ①수소 연료전지 1.8메가와트(MW) ②태양광 발전 장치 2MW ③에너지저장장치인 ESS 3메가와트시(MWh)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인프라와 전기 공급 현황을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 새로 생겼다.

이번 사업을 통해 폭스바겐 등 글로벌 기업에 납품하는 산업단지 입주 중소·중견 수출기업 4개 회사(경한코리아·태림산업·현대정밀·한국NSK)는 직접전력구매계약(PPA)을 맺었다. PPA는 전기공급 사업자와 전기를 필요로 하는 기업이 직접 전력을 거래하는 계약으로 RE100 캠페인에 동참하는데 가장 효율적 방법으로 꼽힌다. 4개 기업은 사업장에서 필요한 전력을 좀 더 싼 가격의 신재생에너지로 조달받는다.

창원 산단 내 신재생 발전 인프라는 최근 폭스바겐,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이 협력사에 RE100을 요구함에 따라 마련됐다.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탄소중립 요구 대상이 대기업뿐 아니라 중견·중소기업 등 산업계 전반으로 늘어나면서 대응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산업부는 "창원을 비롯해 경북 구미, 전남 여수 등 주요 산단 내 신재생 발전 인프라 구축 사업을 펼치며 산업단지가 지속가능한 성장 거점으로 탈바꿈할 수 있게 돕겠다"고 밝혔다.


나주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