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0억 규모 제주 송악산 사유지 매입 작업 착수

570억 규모 제주 송악산 사유지 매입 작업 착수

입력
2023.07.03 15:05
구독

40만㎡ 대상 감정평가 추진
연내 계약 내년까지 마무리
수백억 시세차익 발생 전망

서귀포시 대정읍 송악산 일대 전경. 독자제공

경관 사유화와 환경 훼손 논란을 빚었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송악산 유원지 내 사유지 매입 작업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도는 송악산유원지 토지 매입을 위한 예산이 추경에 반영되면서 3,887만 원을 투입해 ‘송악산 일원 사유지 매입을 위한 감정평가 용역’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감정평가 대상은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일대 도립공원 72필지·22만532㎡와 일반 사유지 98필지·18만216㎡를 합쳐 총 170필지·40만748㎡다. 이번 용역은 개발이 무산된 송악산유원지 사업의 중국 투자업체인 신해원유한회사 등 소유의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170번지 등 부동산 매입 시 적정한 예정 가격을 산정하기 위한 것이다.

송악산 일대는 1995년 유원지로 지정됐다. 이어 2013년 중국 자본이 투자한 신해원 유한회사가 송악산 일대 19만1,950㎡를 매입해 호텔과 캠핑 시설 등을 조성하는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계획을 추진했다. 하지만 송악산 인근에는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샛알오름 일제 동굴 진지(제310호), 모슬포 알뜨르비행장 일대 고사포 진지(제316호), 송악산 외륜 일제 동굴 진지(제317호), 국가지정문화재인 천연기념물 제442호인 연산호 군락 등이 있어 경관 사유화와 환경 훼손 논란 등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2020년 10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송악선언을 발표하면서 송악산 개발을 제한하자, 신해원 측은 제주도를 상대로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결국 제주도가 사업 부지를 모두 매입하기로 하면서 일단락됐다. 제주도는 지난해 12월 제주도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 신해원 측과 ‘송악산유원지 토지 매매를 위한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

도는 송악산 사유지 매입을 위해 571억 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신해원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사들인 토지 매입 금액(190억 원)의 3배에 달한다. 정확한 매입 가격은 이번 용역을 통해 제시되겠지만, 신해원 측이 상당한 부동산 시세차익을 보게 된다는 점에서 특혜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감정평가가 마무리되면 연내 토지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내년까지 잔금 지급 등 매입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