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교권 보장돼야 양질 교육… 교권 보호 최선 다할 것"

이재명 "교권 보장돼야 양질 교육… 교권 보호 최선 다할 것"

입력
2023.07.21 10:59
수정
2023.07.21 11:04
구독

장경태, 장예찬 겨냥 "학폭, 정순신 이동관부터 반성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1일 서울 서초구의 한 초등학교 교사 사망과 관련 "교권 보호 방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교권이 보장되지 않은 교실에 양질의 교육이 존재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누구보다 큰 고통을 겪고 계실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교육당국은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민주당은 '진보 교육감 선출로 교권이 하락했다'는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적극 반박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진상이 밝혀지기도 전에 너 때문이라며 악마의 삿대질을 한 것"이라며 "'학폭' 정순신, '학폭' 이동관부터 반성하라. 어디서 지적질 삿대질이냐"고 반발했다.

장 최고위원은 전날 "선생님이 학생을 훈계조차 할 수 없는 작금의 현실을 만든 진보 교육감들은 대체 어떤 대책을 갖고 있느냐"며 "학생 인권도 중요하지만 최소한의 교권도 보장하지 못한 진보 교육감들의 학교 해체는 공교육을 뿌리부터 망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선생님들이 교육 현장에서 느끼는 고충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면서 "교육 현장의 현실과 원인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동의 인권과 학습권을 보호하면서도, 선생님들께서 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조화로운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우태경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