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전날 서현역 찾은 ’흉기난동‘ 피의자… 3년 간 정신과 치료거부

범행 전날 서현역 찾은 ’흉기난동‘ 피의자… 치료 중단 관련성 조사

입력
2023.08.04 18:10
수정
2023.08.08 08:36
3면
구독

피해자 14명 중 차 사고 2명 뇌사 가능성

3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경기 성남시 서현역에서 차량 돌진과 흉기 난동을 이어가며 무차별 테러를 가한 피의자가 범행 하루 전날 범행 장소인 서현역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신병력 진단을 받고도 최근 3년간 병원 치료를 받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4일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현역 일대에서 ‘묻지마 흉기·차량 난동’을 벌인 최모(22)씨는 하루 전인 2일 수인분당선 서현역과 역사와 연결된 AK플라자 백화점을 찾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최씨는 당시 범행을 결심하고 집 근처 대형 마트에서 흉기 2개을 구매한 뒤 서현역으로 갔으나, 무서운 생각이 들어 범행을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고 조사에서 밝혔다.

최씨의 과거 행적과 정신 진단 상태도 확인됐다. 최씨는 대인기피증으로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가족과 떨어져 분당 집에서 배달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생활했다. 그는 정신의학과 진료에서 분열적 성격장애 진단을 받았다. 최씨는 2015~2020년 2개 병원에서 지속적으로 정신의학과 진료를 받으며 약을 처방받아 복용했다.

하지만 이후 최씨는 3년간 병원 치료를 받지 않았다. 최씨는 이에 대해 “치료 효과가 크지 않아 병원을 가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씨가 정신질환 치료를 중단한 것과 이번 범죄와의 관련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현역 일대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3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 서현역 AK백화점 앞에 범인이 인도로 돌진한 차량이 세워져 있다. 뉴스1

경찰은 최씨가 사전에 흉기를 구입해 범행장소를 다녀온 점으로 미뤄, 계획 범행 가능성에 대해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를 위해 최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압수해 포렌식을 벌이고 있다. 범행 전 인터넷에 쓴 글과 검색어 등도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특정 집단이 나를 스토킹하고 괴롭혀 죽이려고 한다"거나 "내 사생활을 전부 보고 있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현역을 범행 장소를 삼은 이유에 대해서는 “서현역에 나를 스토킹하는 사람 다수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 범행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한 뒤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부상자와 가족들을 위해 심리 치료 지원, 임시숙소 제공 등 보호 조치도 했다.

최씨는 전날 오후 5시 55분쯤 차량을 몰고 서현역 인근 인도로 돌진, 보행자 다수를 들이받은 뒤 곧장 AK플라자 백화점으로 들어가 1층과 2층을 오가며 흉기로 행인 다수를 무차별로 찔렀다. 최씨의 난동으로 14명이 다쳤으며, 이 중 차량 사고 피해자 2명은 뇌사 가능성이 있는 등 위독한 상태로 전해졌다.

이종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