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는 잼버리에 심신 회복 버스까지 보냈다

현대차는 잼버리에 심신 회복 버스까지 보냈다

입력
2023.08.07 15:00
수정
2023.08.07 15:03
13면
구독

"이동식 세탁차량 등 지원도 검토"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행사에 참가한 네덜란드 대원들이 7일 전북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찾아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트럭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행사에 참가한 네덜란드 대원들이 7일 전북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찾아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트럭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폭염과 열악한 시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현장에 여러 물품은 물론 다양한 기능의 차량을 지원하며 대회 정상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7일 잼버리조직위원회와 협의해 4일부터 잼버리 참가 대원들을 위한 생수와 양산 각 5만 개를 제공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심신회복버스와 모바일 오피스 등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행사 진행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을 접한 뒤 일찌감치 협조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에 따르면 4일 첫 지원을 시작으로 5, 6일에는 생수·얼음을 보관할 수 있는 아이스박스를 추가 제공했고, 1인용 간이화장실 24개 동을 설치했다. 전문 청소 인력으로 구성된 100명의 현장 인력을 투입해 쾌적한 현장 유지를 위해서도 노력했다. 이와 함께 대원과 관계자들의 과로와 탈진 예방을 위해 캡슐형 프리미엄 좌석, 의료 장비가 적용된 심신회복버스를 서둘러 보내고 현대차의 프리미엄 고속버스인 유니버스를 사무 공간으로 만든 모바일 오피스 차량도 지원해 업무 수행과 휴식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잼버리 대원들을 현대차 전주공장으로 초청해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견학은 한국 자동차 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일본, 말레이시아 등 사전 신청한 대원들을 대상으로 10일까지 실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잼버리 행사에 참석한 외국 청소년 대원들이 한국 자동차 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남양연구소 견학 등 프로그램 추가 운영과 이동식 세탁 차량 투입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