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유퀴즈' 조세호 자리, 원래 내 것" ('강심장리그')

허경환 "'유퀴즈' 조세호 자리, 원래 내 것" ('강심장리그')

입력
2023.08.16 09:41

허경환, SBS '강심장리그' 출연
소개팅녀와의 일화 공개

허경환이 '강심장리그'에 출연해 '16년째 무소속 예능계 야생화. 강라인 vs 유라인 선택은?'이라는 제목으로 토크를 선보였다. SBS 캡처

방송인 허경환이 '유 퀴즈 온 더 블럭' 조세호의 자리가 원래 자신의 것이었다고 말했다.

허경환은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리그'에 출연해 '16년째 무소속 예능계 야생화. 강 라인 vs 유 라인 선택은?'이라는 제목으로 토크를 선보였다.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이 "예전에 유 라인이었는데 미끄러지지 않았냐" 등 질문을 이어가자 허경환은 "'해피투게더'에서 6년 동안 유재석을 보좌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조세호에게 자리를 뺏겼다"면서 "어느 날 보니 같이 인터뷰를 하고 다니더라.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원래 내 자리였다"고 주장했다.

유 라인에서 미끄러진 허경환은 신동엽은 자신이 여기까지 오게 만들어 준 은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16년 만에 강 라인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강호동은 "재밌게 말하는 거지 라인이 어딨냐"면서 "강 라인으로 섭외하기엔 너무 유명하다"고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허경환은 2, 3년째 연애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개팅녀와 홍대에서 만취했다는 제보에 "첫눈에도 예뻤는데 먼저 술을 마시러 가자고 하더라. 그런데 그 친구가 만취했다. 택시를 기다리고 있는데 우체통을 기어오르더라. 길에 눕고 해서 잘 되질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허경환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