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매출 43조 원 달성" 포스코퓨처엠 사장의 자신감의 뿌리는

"2030년 매출 43조 원 달성" 포스코퓨처엠 사장의 자신감의 뿌리는

입력
2023.08.28 21:00
13면
구독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
포스코퓨처엠 '비전 공감 2023' 행사서 밝혀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이 28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임직원들에게 중장기 사업목표와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 제공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이 28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임직원들에게 중장기 사업목표와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 제공


김준형 포스코퓨처엠(옛 포스코케미칼) 사장이 임직원 앞에서 2030년에는 매출 43조 원, 영업이익 3조4,000억 원을 달성하고 친환경 미래소재 기업으로 자리 잡겠다는 비전을 내놓았다. 주력 제조 품목인 하이니켈계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와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소재 외에도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 시설 구축 가능성도 열어놨다.

김 사장은 28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비전 공감 2023: 포스코퓨처엠이 더해갈 세상의 가치' 행사에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2030년까지 달성할 비전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포스코퓨처엠이 공개한 새 비전은 '친환경 미래소재로 세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업'으로 미래 친환경 사회에 이바지하는 소재를 만들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뜻을 담았다.



"양극재 수주 물량도, 문의도 많다"

완성 단계에 접어든 양극재가 포스코퓨처엠 전남 광양공장 소성로 위에 놓여 있다. 포스코퓨처엠 제공

완성 단계에 접어든 양극재가 포스코퓨처엠 전남 광양공장 소성로 위에 놓여 있다. 포스코퓨처엠 제공


이날 포스코퓨처엠은 '2030년 매출 43조 원·영업이익 3조4,000억 원' 달성을 목표를 제시하면서 이때까지 ①원료 광산부터 소재 생산 및 리사이클링을 포괄하는 세계 유일의 종합 솔루션 제공자로 거듭나고 ②그룹의 탄탄한 자금력과 이를 바탕으로 신속한 투자를 결정해 양산 능력을 확대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또 ③산·학·연 '기술개발(R&D) 트라이앵글(삼각편대)'을 갖춰 미래를 대비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김 사장은 비전 공감 행사가 끝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소재 경쟁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당초 2030년 연산 60만 톤(t)으로 목표했던 양극재 생산 로드맵을 연산 100만t으로 상향 조정한 이유를 두고 "올해 확정된 수주 물량이 상당하고 많은 요청이 지속적으로 들어오고 있어 (100만t 목표 달성이) 가능하겠다고 봤다"고 전했다.



LFP 배터리용 양극재도 준비 완료… '선 수주, 후 제조'


전남 광양시 포스코퓨처엠 양극재 광양 공장 제품 자동화 창고. 포스코그룹 제공

전남 광양시 포스코퓨처엠 양극재 광양 공장 제품 자동화 창고. 포스코그룹 제공


실제 포스코퓨처엠은 올해 초 삼성SDI로부터 10년 동안 40조 원 규모의 NCA 양극재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고 이후 LG에너지솔루션과도 7년 동안 30조 원 규모의 소재를 보내기로 합의했다. 김 사장은 "영업이익률은 7~8%로 예상하고 있다"며 "양극재 사업은 니켈과 리튬이 전부 고객사로 전가되는 형태기 때문에 가공비 관점에서 보면 꽤 높은 수준의 마진"이라고 설명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성능까지 높아지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는 LFP 배터리용 양극재 제조 확대 가능성도 열어 놓으면서 '선(先) 수주 후(後) 설비구축' 원칙도 제시했다. 김 사장은 "포스코퓨처엠이 LFP용 소재 공급을 진행하지는 않지만 공급할 뜻을 물어오는 회사는 많다"며 "수주가 들어오면 규모 등에 맞춰 생산 설비를 짓고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LFP 기술 보유 회사와 합작도 검토하고 있고 올해 말 가시적 결과가 나오게 연구소들을 독려하고 있다"고 했다.

김형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