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가고 싶어서"… 대낮 등촌역서 60대 무차별 폭행한 40대 구속

"교도소 가고 싶어서"… 대낮 등촌역서 60대 무차별 폭행한 40대 구속

입력
2023.08.30 09:29
수정
2023.08.30 11:11
구독

코로나19로 쉼터 퇴소… 신변 비관

경찰 로고.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찰 로고.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 지하철 9호선 등촌역 에스컬레이터에서 일면식도 없는 6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40대 여성이 구속됐다. 피의자는 노숙인 쉼터에서 퇴소당하자 "교도소라도 가고 싶다"며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구속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4시 20분쯤 등촌역 에스컬레이터에서 뒤따라 올라오던 60대 여성 B씨를 밀어 넘어뜨리고 주먹과 발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두 사람은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파악됐다.

경찰은 목격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피해자인 B씨는 A씨의 폭행으로 머리 뒷부분이 찢어져 봉합수술을 받고 당일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튿날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29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피의자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갈 곳이 없어 교도소라도 가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3년 전부터 노숙인 쉼터에서 생활하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으로 잠시 쉼터를 나온 상황이다.

김소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