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 조선인 학살 100년...일본 정부는 여전히 부인 중[영상]

간토 조선인 학살 100년...일본 정부는 여전히 부인 중[영상]

입력
2023.09.01 18:00
구독

[휙알파] 간토대지진 100년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h알파’는 단편적으로 전달되는 이야기들 사이의 맥락을 짚어주는 한국일보의 영상 콘텐츠입니다. 활자로 된 기사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때, 한국일보 유튜브에서 ‘h알파’를 꺼내보세요.

1923년 9월 1일 일어난 일본의 간토대지진이 100주기를 맞았다. 지진으로 치안과 민심이 무너지면서 조선인은 탄압과 학살의 대상이 됐다. 당시 독립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군, 경찰, 자경단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당한 조선인은 6,661명에 이른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반성을 보이기는커녕 조선인 학살은 없었다며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지난 100년 동안 한국 정부는 일본에 진상규명을 공식적으로 요구한 적이 한 번도 없다.

휙_간토대지진_썸네일

휙_간토대지진_썸네일



양진하 기자
이수연 PD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