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아세안 정상회의에 꺼낸 '스타게이저X'는 어떤 차

현대차가 아세안 정상회의에 꺼낸 '스타게이저X'는 어떤 차

입력
2023.09.04 19:30
17면
구독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부산 유치 공감대 확산 위해 최선 다할 것"

현대차그룹이 아세안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부산엑스포를 알리기 위해 국내 대표 그라피티 아티스트 '제이 플로우'와 협업한 아트카 차량(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스타게이저 X).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이 아세안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부산엑스포를 알리기 위해 국내 대표 그라피티 아티스트 '제이 플로우'와 협업한 아트카 차량(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스타게이저 X).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를 알리기 위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K컬처 아티스트와 협업한 아트카를 선보인다.

현대차그룹은 5~7일까지(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개최되는 제43차 아세안 정상회의 기간 동안 특별 제작한 아트카 23대와 자카르타 주요 지역 디지털 옥외 광고 등을 활용해 2030 부산엑스포 알리기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아트카 차량으로는 부산엑스포의 차별화 포인트인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를 강조하기 위해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등 전기차 세 종을 골랐다. 이와 함께 지난해 '인도네시아 올해의 차'에 뽑힌 스타게이저의 파생 모델이자 동남아시아 전략형 모델인 '스타게이저 X'도 투입한다.

현대차그룹이 준비한 아트카 프로젝트에는 2000년대부터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K그라피티(담벼락 낙서)의 세계화에 이바지한 '제이 플로우(JAY FLOW)'가 함께했다.

이번 협업으로 탄생한 아트카 차량 전면과 양측 면에는 광안대교와 갈매기 등 부산의 주요 상징물을 표현한 그라피티 디자인이 래핑됐다. 제이 플로우는 부산 유치를 염원하는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라는 슬로건을 아트카에서 창조적이고 감각적 스타일로 표현했다.

현대차그룹은 아세안 정상회의 행사장 인근 및 자카르타 시내 주요 명소에서 아트카를 운행하며 회의 참석 등을 위해 모인 각국 주요 인사들과 전 세계 관광객 및 현지인을 대상으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 3터미널 출·입국장에 설치된 30여 개 스크린과 공항 인근 및 시내 진입 도로, 자카르타 주요 지역 등의 20여 개 옥외 전광판을 통해 부산 유치 응원 메시지를 담은 홍보 영상도 내보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개최지 선정까지 차별화한 방법으로 부산 유치 열기 확산과 글로벌 공감대 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