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0' 무음 재생, 왜 하는 거야? [영상]

소리 '0' 무음 재생, 왜 하는 거야? [영상]

입력
2023.09.05 18:00
구독

[휙알파] 음소거 스밍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h알파’는 단편적으로 전달되는 이야기들 사이의 맥락을 짚어주는 한국일보의 영상 콘텐츠입니다. 활자로 된 기사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때, 한국일보 유튜브에서 ‘h알파’를 꺼내보세요.


국내 최대 음원플랫폼 멜론이 10월 1일부터 무음 재생의 차트 집계를 제외한다. 무음 재생(음소거 스트리밍)은 소리 크기를 '0', 즉 무음으로 설정한 뒤 노래를 재생하는 것으로 특정 가수의 음원 차트 순위를 올리기 위해 이용된다. 현재 무음 재생은 음원시장에서 일주일에 최소 1억 건 이상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데, 이는 국내 음원 플랫폼 총 스트리밍 사용량의 7%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저작권 수익이 재생 총합의 점유율에 따라 배분되는 만큼, 업계가 이 같은 무음 재생이 음원 사재기의 수단이라고 보고 퇴출에 나선 것이다.



한소범 기자
김시원 인턴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