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이틀 만에 시총 253조원 증발..."중국 '아이폰 금지령' 영향"

애플, 이틀 만에 시총 253조원 증발..."중국 '아이폰 금지령' 영향"

입력
2023.09.08 08:30
수정
2023.09.08 09:13

중국, 국영기업, 공공기관에서 아이폰 금지
화웨이 새 스마트폰 돌풍...아이폰에 악재

지난 6월 중국 상하이 황푸구에 위치한 한 애플 매장 앞에 사람들이 모여 앉아있다. 황푸=AFP 연합뉴스

지난 6월 중국 상하이 황푸구에 위치한 한 애플 매장 앞에 사람들이 모여 앉아있다. 황푸=AFP 연합뉴스

새로운 아이폰 시리즈 출시를 앞둔 애플의 시가 총액이 이틀 만에 200조 원 이상 증발했다.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계기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애플은 전날보다 2.92% 하락한 177.56달러(약 23만7,131 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에도 주가가 3.6% 떨어진 데 이어 이틀 연속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한때 3조 달러를 웃돌던 시가총액도 2조7,760달러(약 2,671조 원)로 줄었다. 이틀 만에 1,897억 달러(약 253조 원)가 날아간 셈이다.

이와 같은 주가 하락은 중국에 ‘아이폰 금지령’이 떨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중앙정부 기관 공무원들에게 애플의 아이폰을 쓰지 말라고 명령했고, 국영 기업 및 다른 공공기관에까지 확대되는 추세다. 업무 목적의 사용을 금지했는데, 일부 기관은 직원의 아이폰 사용을 완전히 금지할 수도 있다고 알려졌다.

이를 두고 중국 기업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압박에 맞선 대응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미중 무역 갈등이 기술 전쟁으로 발전하자 중국은 핵심 기술 자립을 목표로 지난 수년간 외국에 대한 기술 의존도를 낮추려 노력해 왔다.

게다가 중국 최대 통신장비기업인 화웨이가 지난달 말 출시한 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큰 인기를 끌며 아이폰 판매량에도 타격이 될 전망이다. 애플은 전체 매출의 19%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미국 투자회사 오펜하이머의 애널리스트 마틴 양은 “새로운 화웨이 스마트폰 영향으로 애플은 2024년 아이폰 출하량 예상치에서 1,000만 대를 잃을 수 있다”고 봤다.

이유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