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총 253조원 날린 스마트폰 전쟁...미국 "대중국 규제 확대" 맞불

애플 시총 253조원 날린 스마트폰 전쟁...미국 "대중국 규제 확대" 맞불

입력
2023.09.09 04:30

미중 스마트폰 전쟁 격화...애플까지 뒤흔들어
중국, 국영기업·공공기관에 아이폰 금지 확대
백악관 "대중 규제 업데이트...금지령엔 무대응"

8일 중국 상하이의 애플 매장 외부의 로고가 빛나고 있다. 상하이=로이터 연합뉴스

세계 정보기술(IT) 산업의 패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격해지고 있다.

중국에서 "중앙부처 공무원과 국영 기업 직원들의 아이폰 사용을 금지한다"는 보도가 6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나온 뒤 아이폰을 제조하는 미국 기업인 애플의 시총이 이틀간 200조 원 넘게 증발했다. 7일 미국 정부는 "중국에 대한 반도체 수출 규제 원칙에 대한 업데이트가 필요하다"며 규제 강화로 맞불을 놓을 뜻을 내비쳤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 또한 중국 통신기업 2곳을 제재 명단에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더 폭넓은 대중 반도체 규제 나서나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 IT 산업 전반에 대한 규제 강화를 시사했다. 기자회견에서 "중국 최대통신장비 기업인 화웨이가 최신식 반도체 칩을 탑재한 5세대(5G) 스마트폰을 출시한 건 미국의 수출 규제 실패가 아니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다. 미국은 2019년부터 화웨이를 제재해 왔다.

설리번 보좌관은 "사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그에 맞게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특정 스마트폰이 아닌 전체적인 접근법이라는 맥락에서 대응하겠다"며 규제 강화 가능성을 열어 뒀다. 미국이 화웨이뿐 아니라 화웨이에 최신식 반도체를 납품한 중국 반도체기업 SMIC 등을 추가 규제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FCC도 하원의 요청에 따라 국가안보 위험 기업 명단에 퀙텔, 파이보컴 등 중국 통신기업 2곳을 추가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미 상무부는 화웨이 신형 스마트폰에 내장된 7나노 칩 공정 프로세서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5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워싱턴에서 열린 조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UPI 연합뉴스


중국 아이폰 금지령에 애플 시총 253조 원 증발

미국 시가총액 1위 기업 애플도 미중 갈등에 휘말려 피를 봤다. 7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애플 주가는 전날보다 2.92% 하락한 177.56달러(약 23만7,131원)에 거래를 마쳤다. 6, 7일에 시총 1,897억 달러(약 253조 원)가 증발한 셈이다. 그 여파로 퀄컴, 마이크론,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 등 주요 기술주도 하락했다.

'애플 쇼크'는 중국에 ‘아이폰 금지령’이 떨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 중국이 최근 중앙정부 기관 공무원들에게 아이폰을 쓰지 말라고 명령했고 이는 국영 기업 및 다른 공공기관에까지 확대되는 추세라고 보도했다.

WSJ는 이러한 금지령이 중국 기업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압박에 맞선 대응이라고 분석했다. 미중 무역 갈등이 기술 전쟁으로 확산하자 중국은 핵심 기술 자립을 목표로 지난 수년간 외국에 대한 기술 의존도를 낮추려고 해왔다.

지난달 출시된 화웨이의 최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도 애플엔 위험 요소다. 미국 투자회사 오펜하이머의 애널리스트 마틴 양은 “화웨이 스마트폰 신제품 영향으로 애플은 내년 아이폰 출하량이 예상치보다 1,000만 대 감소할 수 있다”고 봤다. 애플은 전체 매출의 19%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이유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