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히어라 소속사, 학폭 가해 주장에 "오해로 인한 친구와의 다툼"

김히어라 소속사, 학폭 가해 주장에 "오해로 인한 친구와의 다툼"

입력
2023.09.09 18:05

김히어라 소속사, 학폭 가해 주장에 반박
"오해로 인한 친구와의 다툼"

배우 김히어라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주장한 동창 H씨와 김히어라의 대화 녹취록이 공개됐다. 넷플릭스 제공

배우 김히어라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주장한 동창 H씨와 김히어라의 대화 녹취록이 공개됐다. 넷플릭스 제공

배우 김히어라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주장한 동창 H씨와 김히어라의 대화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에 소속사는 다시 한 번 강하게 반박, 진실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9일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김히어라에게 학교 폭력 가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동창생 H씨와 김히어라의 대화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다시 불거진 학교 폭력 논란에 반박했다.

지난 6일 김히어라의 학교폭력 가해 논란이 제기된 후 소속사는 사실무근임을 강조한 바 있다. 이후 김히어라의 동창생 H씨가 김히어라에게 먼저 연락을 시도해 두 사람의 통화가 8일 이뤄졌다.

소속사는 H씨가 폭로를 목적으로 통화를 녹음했다면서 "의도적으로 사실이 아닌 부분, 또는 기억의 왜곡으로 증명할 수 없는 일들을 언급하며 통화를 이어갔다. 김히어라는 H씨를 비롯해 통화에서 언급된 친구들의 실명과 주변인들에게 피해가 갈 것을 우려했다"고 밝혔다.

특히 H씨를 지목한 소속사는 "김히어라와 H씨, 두 사람 사이의 사건은 매우 개인적인 일이었으며 소속사는 H씨의 주장에 인정이나 동의하지 않음을 밝힌다. H와 김히어라는 친한 사이였으나 H씨의 일련의 행동들로 김히어라는 지속적인 피해를 입었고 이로 인해 둘은 멀어지고 다투게 됐다"면서 김히어라의 지속적인 괴롭힘이나 폭행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해당 논란에 면밀히 풀어나가겠다는 입장과 함께 논란 진화에 나선 상황이다. 김히어라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히어라와 같은 중학교 출신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미담을 공개하기도 했다.

네티즌 A씨는 "김히어라는 제 학창시절을 통틀어 가장 고마운 친구인데 많은 오해를 받는 것 같아 이 글을 쓴다"면서 "저는 1학년 초에 친해진 친구에게 말실수를 크게 해 잠시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 하루는 김히어라를 저희 집에 데리고 간 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 따돌리는 분위기도 줄었다"고 말하며 김히어라와 나눈 대화 캡처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학교 폭력 가해에 반박하는 또 다른 글을 작성한 B씨는 "당시 내 핸드폰을 뺏었던 반 동창생이 있었는데 김히어라는 그런 적이 한 번도 없다. 오히려 다른 반 아이가 내 체육복, 문제집 훔쳐간 거 이 아이가 다 찾아주고 나 대신 화내줬다"고 전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처럼 폭로를 반박하는 김히어라의 미담 및 증언이 연이어 펼쳐지면서 진실을 다룬 다툼이 지속되고 있다. 다만 해당 여파가 지속됨에 따라 예정됐던 김히어라의 'SNL 코리아' 녹화 및 '경이로운 소문2' 언론 인터뷰 등은 취소됐다.

우다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