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년 만의 최악 참사"... '천년고도' 파괴한 모로코 강진, 2000명이 숨졌다

"63년 만의 최악 참사"... '천년고도' 파괴한 모로코 강진, 2000명이 숨졌다

입력
2023.09.10 20:00
수정
2023.09.11 15:44
1면
구독

모로코 하이 아틀라스 산맥서 규모 6.8 지진
이틀 만에 '2012명 사망·2059명 부상' 집계
산악 지역 피해 커… "사망 1만 명 넘을 수도"
11세기 세워진 마라케시 문화유산도 파괴돼

9일 모로코 알하우자주(州) 물라이 브라힘 마을이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초토화된 가운데 주민들이 짐을 챙겨 마을을 탈출하고 있다. 물라이 브라힘=AP 연합뉴스

9일 모로코 알하우자주(州) 물라이 브라힘 마을이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초토화된 가운데 주민들이 짐을 챙겨 마을을 탈출하고 있다. 물라이 브라힘=AP 연합뉴스

모로코 남부 산악 지역에서 규모 6.8 지진이 발생해 2,000명 이상이 숨졌다. 1960년 1만2,0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던 지진 이래 최악의 참사다. 진원지에서 75㎞ 떨어진 '천년 고도(古都)' 마라케시의 중세 유적도 대거 파손됐다. 산악 지역의 열악한 환경 탓에 수색 작업이 지연되는 가운데, 최종적으로는 사망자가 최대 1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마저 나온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모로코 내무부는 전날 밤 일어난 지진으로 이날까지 최소 2,012명이 사망하고 2,059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부상자 중 1,404명이 중상을 입은 데다, 수색이 본격화하면서 추가 사망자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피해 수습에만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얕은 깊이서 충돌… 수십 년 응집된 에너지 폭발"

모로코 강진 발생 지점. 그래픽=김문중 기자

모로코 강진 발생 지점. 그래픽=김문중 기자

이번 지진은 8일 오후 11시 11분쯤 모로코 남부 하이 아틀라스 산맥에서 발생했다. 중세 유적지이자 유명 관광지인 마라케시에서 남서쪽으로 약 75㎞ 떨어진 마을 오우카이메데네 근처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 6.8, 진원 깊이 26㎞로 추정했다. 오우카이메데네는 해발 고도 2,000m 이상에 위치한 산악 지역이다.

이 지역에서 규모 6 이상 지진이 발생한 건 120년 만이다. 평균 고도가 3,000m에 달하는 아틀라스 산맥은 아프리카판과 유라시아판이 충돌하며 형성됐는데, 인근에 지진을 일으킬 수 있는 단층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 판이 매년 4~6㎜ 정도로 매우 느리게 이동해 지진이 자주 발생하진 않지만, 수십 년간 천천히 응집된 에너지가 일시에 폭발하며 재앙적 지진으로 연결될 수 있다. AP통신은 "두 판은 지표면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얕은 깊이에서 충돌해 더 위험한 지진을 일으킨다"며 "최근 120년간 이 지역에서 발생한 최대 규모 지진"이라고 전했다.

USGS는 1900년 이후 이번 진앙 반경 약 500㎞ 이내에서 규모 6 이상 지진은 없었다고 밝혔다. 규모 5 이상 지진도 9건뿐이었다. 다만 인명피해를 기준으로 보면, 1960년 모로코 남서부 아가디르에서 규모 5.8 지진으로 최소 1만2,000명이 사망했던 적이 있다. 이번 지진은 아가디르 지진 이후 모로코 최악의 자연재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지진으로 1930만 명 영향… "경제손실 100억 달러"

9일 모로코 남서부의 역사 도시인 마라케시 인근의 한 산악 마을이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초토화된 가운데 모로코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마라케시=AFP 연합뉴스

9일 모로코 남서부의 역사 도시인 마라케시 인근의 한 산악 마을이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초토화된 가운데 모로코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마라케시=AFP 연합뉴스

특히 진원지 인근 산악 마을들이 초토화됐다. USGS는 산악 지역인 알하우자주(州) 아미즈미즈 등 5개 마을에선 진도가 8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진도는 지진이 각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화한 것으로, 진도 8은 잘 설계된 건축물엔 피해를 입히지 않지만 부실한 건물은 무너져 버리는 수준을 뜻한다. 실제 내진 설계가 되지 않은 흙집이 대다수인 이 지역에선 주택 대부분이 붕괴됐다.

USGS는 이번 지진으로 약 1,930만 명이 영향을 받았으며, 사망자는 1,000~1만 명일 가능성이 35%로 가장 높다고 봤다. 경제 측면에선 10억~100억 달러(약 1조3,370억~13조3,700억 원) 정도 손실이 날 가능성이 37%로 평가됐다. 1,000억 달러 이상 피해 가능성도 7%로 나왔다. 지진 직후 인명피해 수준을 '황색 경보', 경제 타격은 '주황색 경보'로 판단했던 USGS는 10일 새 보고서에선 두 가지 모두를 '적색 경보'로 조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8일 모로코 남서부 산악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6.8 지진으로 역사 도시 마라케시의 '지붕'으로 불리는 12세기 건축물 쿠투비아 모스크 첨탑이 일부 손상됐다(오른쪽 사진). 엑스(X·옛 트위터) 캡처

8일 모로코 남서부 산악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6.8 지진으로 역사 도시 마라케시의 '지붕'으로 불리는 12세기 건축물 쿠투비아 모스크 첨탑이 일부 손상됐다(오른쪽 사진). 엑스(X·옛 트위터) 캡처

1070년대 건설된 구도심 ‘메디나’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역사·문화적 의미가 큰 마라케시도 강진 여파를 벗어나지 못했다. 영화 '미이라' '미션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등의 촬영지이기도 한 이 도시 곳곳이 속절없이 무너져 내렸다. 특히 높이가 69m에 달해 '마라케시의 지붕'으로 알려진 12세기 건축물 쿠투비아 모스크 첨탑이 손상됐고, 메디나의 상징인 붉은 벽도 일부 무너져 내렸다. 유명 중앙 광장인 제마 엘 프나 주변 모스크도 허물어졌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 방송은 "마라케시 건축물들은 내진 설계나 규제를 토대로 지어지지 않았다"며 이번 강진으로 심각한 구조적 손상을 입었을 수 있다고 전했다.

김현종 기자
이유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