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엑스포 유치 결정될 파리에서 부산엑스포 집중 홍보 나서

LG그룹, 엑스포 유치 결정될 파리에서 부산엑스포 집중 홍보 나서

입력
2023.09.11 11:30
구독

샤를 드골 국제공항 광고판에 부산 유치 응원

LG가 7일부터 프랑스 파리 샤를 드골 국제공항에서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응원하는 광고를 하고 있다. LG 제공


LG가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개최지인 프랑스 파리에서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홍보하는 광고에 나섰다.

11일 LG에 따르면, LG는 7일(현지시간)부터 파리 샤를 드골 국제공항 내 대형 광고판 6개에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한다는 광고를 내고 있다. LG는 이번 광고에 부산의 알파벳 5개(BUSAN)를 이용해 부산의 다양한 랜드마크를 알리고 전통과 현대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부산의 매력을 전했다.

LG가 샤를드골 국제공항을 홍보활동 장소로 선정한 것은 파리를 비롯해 유럽 전역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거쳐가는 관문으로 연간 이용객이 5,000만 명이 넘기 때문이다. 또 2030년 엑스포 개최지가 최종 결정되는 BIE 총회도 파리에서 열린다.

BIE는 11월 28일 파리에서 제173회 총회를 개최하고 2030년 엑스포 개최지를 발표하게 된다. 6월 제172회 총회가 열렸을 때도 LG는 총회가 열리는 이시레몰리노 지역 인근 광고판 110개를 통해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을 폈다.

LG는 최근까지 세계적 명소인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 폴란드 바르샤바에 위치한 쇼팽 국제공항과 바르샤바 중앙역 등지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광고를 진행했다. LG 관계자는 "LG가 옥외광고를 진행해 온 각 랜드마크의 유동인구를 감안하면 현재까지 연인원 약 2억 명에게 부산의 매력을 어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