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제국주의와 맞서 싸울 것"... 푸틴 "인공위성 개발 도울 것"

입력
2023.09.14 04:30
1면
구독

김정은(왼쪽 두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보스토치니=AP 뉴시스

김정은(왼쪽 두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보스토치니=AP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 마주 앉았다. 김 위원장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전범국가 러시아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며 우의를 과시했고,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위성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힘을 실어줬다. 국제사회에서 궁지에 몰린 불량국가의 이해관계가 '무기 거래'로 맞아 떨어져 평화와 질서에 반기를 들었다. 둘의 만남은 2019년 4월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북한 인공위성 도움 줄 것인가' 질문에 푸틴 "우리가 여기 온 이유"

이날 회담은 러시아 극동지역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렸다. 푸틴 대통령은 30분 먼저 도착해 기다리다 "우리의 새로운 우주기지를 보여드리고 싶다"며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두 정상은 먼저 소유즈-2 로켓과 막바지 공사 중인 최신형 안가라 로켓의 발사시설을 차례로 둘러봤다. 10일 평양을 출발해 3박 4일간 열차를 타고 온 김 위원장의 관심사가 단적으로 드러나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은 발사체와 관련한 구체적인 질문을 여러 차례 던지면서 수첩에 메모를 하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만남에 앞서 ‘북한의 인공위성에 도움을 줄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것이 우리가 여기에 온 이유”라고 단언했다. 북한의 위성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모든 형태의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푸틴 대통령이 회담 시작도 전에 안보리를 무력화한 셈이다.

이어 “우리는 서두르지 않고 모든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기술을 비롯한 북한과의 협력이 광범위하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니아 전장에 투입할 재래식 무기, 북한은 도발능력을 고도화할 핵·미사일과 위성 기술이 절실한 상태다.

김정은 "제국주의와 맞서 싸우겠다"...동맹 의지 강조

김 위원장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제국주의와 맞서 싸우는 데 함께하겠다”면서 “우리는 항상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지도부의 결정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왔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동조하면서 러시아에 필요한 무기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금도 우리나라의 최우선 순위는 러시아와의 관계로, 이번 회담이 양국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특별한 시기에 (회담이) 열리고 있다”면서 올해 북러 수교 75주년을 부각시켰다.

이날 회담은 2시간여 동안 확대회담과 단독회담으로 진행됐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양국 정상이 합의문에 서명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모든 관계는 군사적 상호작용과 같은 민감한 분야에서의 대화와 소통까지 포함한다”면서 “제3국이 이를 우려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별도로 공개할 문서나 합의는 없지만, 양측이 서로 할 말을 다하며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정은 "러시아군이 악에 맞서 승리할 것을 확신한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 이어 열린 만찬에서 푸틴을 '대통령', '동지'라고 칭하며 "새 친구 두 명을 사귀는 것보다 오랜 친구 하나가 낫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악의 결집을 벌하기 위해 신성한 투쟁을 벌이는 러시아군과 국민이 악에 맞서 승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추켜세웠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향해 "진정한 친구"라며 맞장구쳤다. 아울러 "북한을 세운 뛰어난 정치인들이 제시한 길을 단호하고 자신 있게 따르고 있다"고 김 위원장을 평가했다. '뛰어난 정치인'은 앞서 러시아를 방문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만찬 후에 곧바로 우주기지를 떠났다. 푸틴 대통령은 직접 그를 배웅한 뒤 러시아 국영방송에 출연해 "(김 위원장은) 여기서 (하바롭스크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 가서 민간 항공기와 군용 항공기가 생산되는 공장에 방문하고, 이후 블라디보스토크에 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군수공장에 이어 해군기지를 방문한다는 것이다.

러시아 매체 RBC는 "김 위원장이 16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을 별도로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으로 돌아가는 길에 방문할 도시에서 양측이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남상욱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