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푸틴, 김정은 방북 초청에 흔쾌히 수락"

북한 "푸틴, 김정은 방북 초청 흔쾌히 수락"

입력
2023.09.14 08:32
수정
2023.09.14 11:15
구독

노동신문 "김정은, 정중히 초청"
크렘린궁 "푸틴 방북 계획 없어"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면서 악수하고 있다. 보스토치니=AP 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수락했다고 북한 매체가 14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에 이어 진행된 연회가 끝난 뒤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을 방문할 것을 정중히 초청했다"며 "푸틴 대통령이 쾌히 수락하면서 로조(북러)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변함없이 이어갈 의지를 다시금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날 정상회담 직후 기자들에게 푸틴 대통령의 북한 답방 계획은 현재 없다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최선희 외무상과 조만간 만나기로 합의했으며, 이르면 내달 초 북한에서 회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러 정상은 전날 4년 5개월 만에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회담하고 무기거래를 비롯해 다방면의 협력 강화를 확인했다.

남보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