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물가 반등에도 시장은 "9월 금리 동결"... 이유는?

미국 물가 반등에도 시장은 "9월 금리 동결"... 이유는?

입력
2023.09.14 17:00
17면
구독

주거비 등 핵심 물가 둔화 흐름
내년 미 성장 둔화 가능성도 제기

코스닥지수가 전장 대비 1.9% 상승 마감한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코스닥지수가 전장 대비 1.9% 상승 마감한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미국 물가 상승률이 큰 폭 뛰었지만, 시장은 '9월 미국 기준금리 동결론'을 고수하고 있다. 향후 미국 경제 둔화 가능성이 높은 만큼 금리를 쉽사리 올리지 못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13일(현지시간)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전년 대비 3.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월보다 0.5%포인트 급등했지만 뉴욕 3대 지수가 보합권으로 마감하는 등 충격은 크지 않았다. 국제유가 오름세에 시장 역시 전년 대비 상승률을 3.6%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14일 우리 증시는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1.5%, 1.9%씩 상승 마감하며 되레 최근 하락분을 일부 만회했다.

심지어 약 일주일 뒤(우리시간 20, 21일) 열리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9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25~5.50%로 유지할 것이라는 예상도 확고해졌다. 전날 미 선물시장에 반영된 9월 금리동결 확률은 92%였는데, CPI 발표 이후 무려 97%로 치솟았다. 시장참가자 대부분이 동결을 확신하고 있다는 뜻이다.

두 가지 이유

미국 경제 성장률 예상치%, 8월말 투자은행 전망치 평균
한국은행 BOK이슈노트 '한·미 금리 동조화 현황 및 평가'

시장은 에너지, 식품 등 변동성이 큰 항목을 뺀 근원물가 상승폭이 전년 대비 4.7%에서 4.3%로 줄어든 데 의미를 뒀다. 특히 ①주거비 상승률 둔화 흐름(전월 대비 0.4%→0.3%)에 주목했다. 주거비는 CPI 산정에 40% 비중을 차지하는 핵심 항목이기 때문이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클리블랜드, 샌프란시스코 등 연방준비은행(연은) 분석을 봐도 주거비 안정 기조가 명확해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장은 미 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②내년부터는 성장 동력이 꺼질 것이라는 관측도 금리 동결론에 힘을 싣는다. 전문가들은 18개월간 기준금리 5.25%포인트를 올리는 강도 높은 긴축에도 미 경제가 탄탄한 이유를 초과저축1에서 찾는다. 고물가·고금리라는 난국에도 가계가 초과저축을 비상금 삼아 소비수준을 유지했다는 얘기다.

하지만 연은과 투자은행(IB)이 "올해 3분기 또는 내년 초과저축이 소진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면서, 가계 소비 지지력이 조만간 와해될 것이란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 또 팬데믹으로 유예했던 학자금 대출 상환이 3년 7개월 만인 다음 달 재개돼 가계 지갑은 더욱 얇아질 것으로 보인다. 키움증권은 7일 보고서에서 "학자금 상환 재개로 1인당 한 달에 314달러(약 41만6,000원)의 구매력 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계산했다. 같은 이유로 주요 IB는 미국 성장률이 올해 2.0%에서 내년 0.9%로 꺾일 것으로 본다. 경제가 침체되면 물가는 하락 압력을 받기 때문에 기준금리 추가 인상 명분도 소거된다.

금리동결 안도감이 지속될지는 우리시간 14, 15일 발표하는 경제 지표에 달렸다. 14일 오후엔 8월 소매판매 상승률이, 15일 오후엔 9월 소비심리지수가 나오는데, 가계의 소비 여력이 위축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다면 시장 기대는 11월 금리동결론으로 확산할 수 있다. 한국은행을 향한 금리 추가 인상 압력도 그만큼 힘을 잃는다는 뜻이다.

1 초과저축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등의 방법론을 적용해, 통상 팬데믹 이전 평균적인 저축수준보다 더 많이 쌓인 저축을 일컫는다. 초과저축 규모 추정치 및 소진 시점은 분석 기관에 따라 차이가 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올해 상반기 초과저축이 이미 소진됐다고 보는 반면, 샌프란시스코 연은은 올해 3분기, 뱅크오브아메리카(BoA)·시티 등 투자은행(IB)들은 내년 이후 초과저축이 소진될 것으로 본다.
윤주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