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단식장 앞 지지자 흉기난동... 경찰관 2명 부상

이재명 단식장 앞 지지자 흉기난동... 경찰관 2명 부상

입력
2023.09.14 21:01
수정
2023.09.14 21:57
구독

50대 여성 현행범 체포 후 조사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단식투쟁 천막 농성장에서 50대 김모씨가 소란행위로 국회경비대의 제지를 받던 도중 흉기를 휘둘러 여경 2명에게 상해를 입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상해를 입은 국회경비대 여경이 119 구급차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로 추정되는 50대 여성이 국회 경내에서 난동을 부리며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4일 오후 이 대표가 단식하던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농성장 앞에서 소란을 피우고 이를 말리던 경찰을 위험한 물건으로 다치게 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로 김모(56)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7시 35분쯤 이 대표 지지 문구가 담긴 손팻말을 들고 다른 지지자들과 함께 단식 농성장 앞에서 고성을 지르는 등 소란을 피웠다. 김씨는 "이 대표를 병원에 이송해야 하는 상황인데 왜 안 하냐"는 등의 말을 하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방호과 소속 직원이 김씨에게 퇴거를 요청했지만 김씨가 불응했고, 이에 국회경비대가 출동했다. 국회경비대 소속 경찰관들이 김씨를 강제로 국회 밖으로 내보내려 했는데, 이 과정에서 김씨는 자신에게 접근하던 여경 2명에게 쪽가위를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다친 경찰관 2명 중 한 명은 팔 두 군데가 깊게 패이는 등 부상 정도가 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곧장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 대표는 소란 당시 단식 농성장에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표는 전날 농성 장소를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본청 내 당 대표실로 옮겼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세운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