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에 단식 중단 요청에… 민주 "정권 반성·쇄신 우선"

김기현, 이재명에 단식 중단 요청… 민주 "정권 반성·쇄신 우선"

입력
2023.09.16 12:08
수정
2023.09.16 15:45
구독

김기현 "건강 회복하는 대로 회담하자" 제안
민주당 "조롱·비난… 예의 지키지 않은 정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을 찾은 민주당 의원들과 원외지구당 위원장들이 단식 16일 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호소하고 있다. 이한호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단식 17일 차에 접어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재차 요청했다. ‘건강 회복 후 대표회담을 열자’며 대화를 제안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께 단식 중단을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며 “건강이 악화돼 회복에 큰 어려움을 겪는 일은 없도록 단식을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썼다.

그는 “정파가 다르고 이견이 있더라도, 정치는 협의하고 조율해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여야 당 대표간 대화의 문은 늘 열려 있어아 한다. 이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언제 어디서든 이재명 대표와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준비가 돼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절을 앞두고 우리 정치가 국민께 이런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은 리더로서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정기국회가 시작된 점을 언급하며 “국정현안을 점검하고 민생을 챙겨야 하는 때”라며 “건강을 회복하시는 대로 즉시 여야 대표회담을 열고 민생에 대한 치열한 논의를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진정으로 이 대표를 걱정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우려한다면 정권 차원의 반성과 쇄신이 우선"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김 대표의 메시지는 존중하지만, 지난 17일 동안 국민의힘과 김 대표가 이 대표의 단식을 두고 조롱과 비난을 일삼지 않았느냐"며 "단식을 두고 이렇게 인간에 대한 예의조차 지키지 않은 정부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정권은 바뀐 것이 없다"며 "이념 대결을 더욱 부추기고 국정의 방향은 정권 보위에 집중돼 있다. 핵 오염수 문제는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굴고, 국정 쇄신은 커녕 극우적인 인사로 내각을 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세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