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통계 감사' 발표에 여야 신경전… 여 "문 대통령 책임" 야 "여론 물타기"

'통계 조작' 발표에 여야 신경전… 여 "문 대통령 책임" 야 "여론 물타기"

입력
2023.09.16 14:57
수정
2023.09.16 15:53
구독

국힘 "통계 조작해 국민 눈 가리는데 급급"
민주 "감사원, 정권 보위 위한 해결사 자처"

최달영 감사원 제1사무차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제3별관에서 '주요 국가통계 작성 및 활용실태' 수사요청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달영 감사원 제1사무차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제3별관에서 '주요 국가통계 작성 및 활용실태' 수사요청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시절 부동산·소득·고용 분야 통계가 조작됐다는 감사원 발표를 두고 여야의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최종 책임자로 문 전 대통령을 지목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감사 결과 발표가 ‘여론 물타기’라고 맞섰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집값 통계와 각종 경제지표를 조작하고 왜곡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소득주도성장’의 정책 실패가 드러나면 정책을 바꾸는 게 당연한데도 문 정권은 오히려 통계를 마음대로 조작해 국민의 눈을 가리는 데만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가장 객관적이고 과학적이어야 할 정보인 통계에 손을 댈 수 있다는 그릇된 인식과 행태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도 문 전 대통령을 통계 조작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했다. 김 대변인은 “통계조작은 집값과 소득, 고용에까지 막대한 영향을 미치며 나라의 혼란과 국민 고통으로 이어졌다”며 “문 대통령이 각종 통계를 밝히며 경제가 나아지고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다고 말한 기억이 생생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을 향해 "통계를 조작한 엄중한 일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자신하느냐”고 했다.

민주당은 “악화된 여론을 돌리기 위해 감사원이 해결사를 자처한 것”이라며 “조작 감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일본 핵 오염수 방류,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건으로 악화된 여론을 돌리기 위한 발표”라며 “이쯤 되면 (감사원이) 오직 정권 보위를 위한 기관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감사원은 감사 초기부터 ‘통계 조작’이라는 결론을 정해놓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원하는 내용이 나오지 않자 조사 기간을 3차례나 연장하고 7개월에 걸쳐 대대적이고 강압적인 조사를 했다”며 “최종 감사 결과는 나오지도 않았는데, 중간결과 발표 형식을 빌려 서둘러 혐의부터 주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위주의 시절 안기부가 공교로운 시기에 간첩사건을 터뜨리던 행태를 따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현희 전 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 감사로 공수처 수사를 받는 곳도 감사원이고, 있지도 않은 통계 조작 사건을 만들어 내서 언론플레이를 하는 곳도 감사원”이라며 “정권 보위 외에는 그 무엇도 관심 없는 감사원의 행태를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감사원의 국기 문란에 국민이 더 이상 참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세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