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킨텍스가 20년간 운영할 인도컨벤션센터 개관

입력
2023.09.17 09:19
구독

전시산업 첫 해외진출..."아세안·서남아시아 수출 교두보 삼을 것"

인도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경기도 제공

인도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경기도 제공

인도정부가 건설하고 경기도 산하기관 킨텍스가 최소 20년간 운영하는 인도국제전시컨벤션센터(IICC)가 17일 인도 수도 뉴델리에 공식 개관했다.

경기도는 고양시 등과 함께 대표단을 구성, 현지에 파견해 개관을 축하했다.

30만㎡ 규모의 전시 면적을 갖고 있는 IICC는 코엑스의 6.25배, 아시아 5위 규모의 전시컨벤션센터다. 앞서 킨텍스는 국내 유일 전시주관 상장사인 이상네트웍스와 공동으로 2018년 공개입찰에서 최소 20년간 IICC 운영권을 따냈다.

글로벌 전시산업계 평가 40위권 밖인 국내 전시산업의 첫 해외 진출 사례이자 프랑스, 홍콩 등 세계적 전시장 운영사와의 경쟁에서 얻은 성과라는 점에서 당시에도 주목을 받았었다.

IICC는 인도 정부가 총공사비 약 4조 원을 투입한 핵심 마이스(MICE) 프로젝트로, 나렌드라 모디 현 인도 총리의 역점사업이다. 특히 모디 총리는 2018년 9월 기공식에 참석해 주춧돌을 직접 놓는 등 IICC에 대한 관심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날 개관식에도 참석해 행사를 주재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IICC의 성공적인 개관과 운영을 위해 지난 7월 인도를 직접 방문해 개장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인도전시협회장 등 주요 경제단체와 인도 상공부장관을 만나 협력을 다짐하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IICC는 개관과 동시에 서남아 최대 규모인 플라스틱산업 전시회(7만㎡), 인도 마이스 비즈니스 투어리즘 컨벤션(2만5,000㎡) 등 다수의 국제행사 유치에 성공해 전망을 밝게 했다.

경기도는 인도를 전략적인 수출시장으로 보고, 올해 말 신설되는 뱅갈루루 경기비즈니스센터와 IICC를 통해 아세안과 서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 판로 개척에 나설 방침이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통상과장은 “경기도와 고양시, 코트라가 힘을 합쳐 킨텍스를 운영하면서 축적된 전시컨벤션 운영 노하우가 처음으로 해외 정부로부터 인정받아 수출까지 이어진 성과”라며 “IICC가 전시컨벤션 산업은 물론 경기도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