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모로코 지진·리비아 홍수 피해 복구 성금 보낸다

현대차그룹, 모로코 지진·리비아 홍수 피해 복구 성금 보낸다

입력
2023.09.17 12:00
수정
2023.09.17 13:40
구독

현대차, 기아,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대한적십자사 통해 현지 구호성금 전달

14일(현지시간) 모로코 알하우즈주(州)에서 한 남성(맨 뒤)이 강진 생존자들에게 무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모로코=AFP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모로코 알하우즈주(州)에서 한 남성(맨 뒤)이 강진 생존자들에게 무료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모로코=AFP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진과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모로코와 리비아에 총 110만 달러 규모의 구호성금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4개 계열사(현대차, 기아,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가 전달한 성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에 전달돼 현지 구호 활동 및 피해 복구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성금은 모로코에 50만 달러, 리비아에 60만 달러를 보낸다.



회사는 이와 함께 이동 지원과 펀딩, 무상 점검 서비스 등을 병행한다. 모로코에서는 현대차 아중동권역본부가 현지 판매 대리점과 협력해 학교 용품을 운송하고 심리 치료사의 이동과 헌혈, 정부 주도 구호 펀딩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피해 차량 부품을 할인해 주고 무상 점검 특별 서비스를 하고 있다. 기아 아중동권역 본부도 판매 대리점과 협력해 비정부기구(NGO) 단체에 차량을 무상 대여하고 모로코 정부 기관에 앰뷸런스 개조 차량을 기부하는 등 현지 맞춤형으로 도울 예정이다.



리비아에서는 현대차 아중동권역 본부가 피해 차량 부품을 할인해 주고 무상 점검 특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현대차 판매 대리점은 트럭 서른 대 분량의 식량과 담요, 의약품 등 긴급 구호 생활필수품을 전달했다. 기아 아중동권역 본부는 차량 특별 정비를 서비스한다. 기아 판매 대리점은 식수와 식량, 의약품 등 생필품을 피해 지역에 전달하고 임시 보호소 마련 등 구호 활동을 펼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재해로 큰 피해를 입은 모로코와 리비아 국민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며 빠른 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지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