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복구 나선 CJ대한통운, 식량운송 위한 내륙항만 개발 참여

우크라이나 복구 나선 CJ대한통운, 식량운송 위한 내륙항만 개발 참여

입력
2023.09.17 12:30
수정
2023.09.17 13:43
구독

13~14일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
루츠크에 500만톤 화물 수용할 내륙항만 개발키로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서 강병구(왼쪽)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 대표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서 강병구(왼쪽)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 대표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민·관 합동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 참여해 내륙항만 개발을 돕는다.

17일 CJ대한통운은 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 대표가 13~14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원팀코리아)의 일원으로 참석해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현지 관계자들과 다양한 재건 협력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원팀코리아는 18개 공공·민간 기업이 참여했으며 물류기업은 CJ대한통운이 유일하다.



여기서 CJ대한통운은 우크라이나 투자회사 JJ그룹과 우크라이나 루츠크 지역에 500만 톤(t) 이상의 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내륙항만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루츠크는 우크라이나 북서부 스티르강 유역에 있는 도시로 철도·육상 운송의 요지로 꼽힌다. 이곳에 대규모 내륙 항만을 조성해 곡물, 식용유 등 식량자원 운송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한국 대표단과 우크라이나 정부가 주요 교통시설 복원 등 필수적 생활 인프라 재건을 중심으로 한 6대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합의하면서 CJ대한통운도 관련 장비와 건설자재 등을 운반하는 프로젝트 물류사업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더불어 중장기적으로 CJ대한통운은 우크라이나 우체국과 함께 K뷰티·패션 등 한국 상품 진출에 대비한 물류사업 협의도 이어갈 예정이다

강병구 글로벌부문 대표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생활 안정과 경제상황 개선에 필수적 물류 인프라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