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북러 군사협력은 불법... 국제사회 더욱 결속할 것"

윤 대통령 "북러 군사협력은 불법... 국제사회 더욱 결속할 것"

입력
2023.09.17 17:30
4면
구독

유엔총회 참석 앞서 AP통신 인터뷰
북핵 도발 시 한미 신속한 대응 강조

지난해 9월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뉴욕=연합뉴스

지난해 9월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과 각종 국제 제재에 반하는 불법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협력"이라고 밝혔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전날 보도된 AP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국제사회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더욱 결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 도발 시엔 한미의 즉각적 대응을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어떠한 핵 공격도 한미의 즉각적·압도적·결정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고 이는 북한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임을 (한미는)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한미의 확장억제는 양국이 함께 협의, 결정, 행동하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제로 발전할 것이며 북한의 어떠한 핵·미사일 위협도 억제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러의 군사협력을 두고 북중러 밀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역할론을 재차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작년 11월 발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고, 최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에서는 리창 총리와 회담을 했다"며 "이러한 계기들을 통해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진단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만난 리창 중국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모두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며 연내 한일중 정상회의의 정상화를 기대했다. 이어 "한미일 3국 모두 중국이 한반도와 역내 현안 해결뿐만 아니라 글로벌 과제 해결에도 책임 있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공통된 인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과 관련해 "개발, 기후대응, 디지털 전환의 세 가지 분야 격차 문제를 제기하고 그 해소를 위한 대한민국의 기여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이 2024, 2025년 임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우크라이나 전쟁, 북한 핵 문제 등 국제적 연대가 필요한 안보 문제에 관해 책임 있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점도 연설에서 언급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현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