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중교통 요금 다음달 7일부터 인상...지하철 150원·버스 250원

입력
2023.09.19 09:05
구독

8년 만에...광역버스는 350원·여객선도 250원 인상

인천시 제공

인천시 제공

인천 지하철과 버스 요금이 8년 만에 인상된다.

인천시는 오는 10월 7일부터 인천 지하철과 버스 요금이 각각 150원, 250원 인상된다고 밝혔다. 섬 주민들의 여객선 운임도 버스 요금과 동일하게 오른다.

시에 따르면 성인의 신용카드 사용 시 인천 지하철 기본요금은 1,250원에서 1,400원으로, 간선형(파란색) 일반버스는 1,250원에서 1,500원으로 오른다. 섬 주민 여객선 운임도 1,500원으로 인상된다.

인천지하철 1·2호선과 함께 수도권 지하철 요금은 통합 환승 할인제 적용으로 신용카드(성인) 기준 1,250원에서 1,400원으로 10월 7일 일제히 인상되며, 거리비례 추가 요금은 인상 없이 현행 유지된다.

일반 버스 요금은 신용카드(성인) 기준 간선형은 1,250원에서 1,500원, 지선형은 950원에서 1,200원으로, 좌석버스 타 시도 행은 1,300원에서 1,550원, 영종행은 1,650원에서 1,900원으로 각각 250원 인상된다.

다만 영종행 좌석버스는 영종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요금체계를 이원화해 영종 시내 승·하차 시 150원 인하된 1,500원만 내면 이용할 수 있다.

인천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광역버스(직행 좌석) 요금은 2,650원에서 3,000원으로 350원, 광역급행버스(BRT)는 2,200원에서 2,600원으로 400원 인상된다.

또 인천 섬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여객선 운임도 일반 1,250원에서 1,500원으로, 청소년 870원에서 1,050원, 어린이 500원에서 6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인천 지하철·버스 요금은 2015년 6월 인상 이후 8년간 동결돼 운송 적자가 2022년 기준 지하철 1,736억, 버스 2,648억 원까지 증가해 요금 현실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준성 인천시 교통국장은 “요금 인상이 대중교통 서비스 수준 향상으로 이어져 시민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요금 인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 홈페이지(www.incheon.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범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