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인재 키우기 앞장서"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한양대 명예박사 됐다

입력
2023.09.19 16:30
구독

19일 한양대 학위 수여식에서
동원산업, 한양대 AI솔루션센터 설립에 30억 원 기부
카이스트에 사재로 500억 원 기부도

김재철(오른쪽)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19일 한양대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학위 수여식에서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고 이기정 한양대학교 총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동원그룹 제공

김재철(오른쪽)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19일 한양대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학위 수여식에서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고 이기정 한양대학교 총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동원그룹 제공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국내 인공지능(AI) 산업 발전과 기술 인재 양성에 공헌한 공로로 한양대로부터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동원그룹은 19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에서 열린 학위 수여식에서 김 명예회장이 한양대로부터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밝혔다.

동원그룹의 계열사 동원산업은 2019년 한양대에 30억 원을 기부해 '한양 AI솔루션센터'를 세웠다. 같은 해 동원그룹에서 퇴임한 김 명예회장은 2020년 AI 산업 인재 양성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에 사재 500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김 명예회장은 "많은 산업 인재와 지도자들을 길러내며 대한민국 성장동력의 산실 역할을 해온 한양대에서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게 돼 자랑스럽다"라며 "한양대의 연구 개발이 대한민국 AI 경쟁력 강화에 큰 바탕이 된다는 사명감과 자긍심을 갖고 AI 기술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