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증가와 우리의 노력

치매환자 증가와 우리의 노력

입력
2023.09.21 04:30
25면
지난달 29일 인천 미추홀구 두뇌톡톡 뇌건강학교에서 치매 노인들이 활동을 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지난달 29일 인천 미추홀구 두뇌톡톡 뇌건강학교에서 치매 노인들이 활동을 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우리나라는 빠른 속도로 초고령사회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노인 인구와 함께 치매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2024년에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 1,000만 명 중 100만 명이 치매환자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적으로도 치매환자의 증가는 중대한 문제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치매인구는 2050년까지 2배가 될 것으로 예상돼 많은 국가에서 정책 마련에 분주하다. 급속한 고령화를 경험한 일본도 2015년 '신오렌지플랜'을 공표했고, 2023년에는 '인지증기본법'을 제정하는 등 치매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도 치매환자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11년 '치매관리법' 제정 이후 5년 단위로 치매관리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있고, 전국 시군구에 256개의 치매안심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입원치료가 필요한 경우 집중치료를 받을 수 있게 치매안심병원도 지정하고 있다.

그러나 초고령사회가 예상되는 2025년 이후 치매환자 증가에 대비하려면 보다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정부는 이에 치매환자에 대한 돌봄 및 의료서비스 지원 강화에 나섰다. 우선 치매안심센터의 돌봄서비스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초기치매환자, 독거노인 등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환자가 더 많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7월부터 맞춤형 사례관리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례관리 전담팀’이 집중개입해 상태를 관리하고 필요한 돌봄서비스를 지원한다.

의료서비스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증상이 심한 치매환자가 전문인력과 시설이 갖춰진 곳에서 집중치료를 받도록 치매안심병원을 지정하고 있다. 그간 공립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지정했지만 올해 처음 민간 요양병원을 지정, 치매환자의 의료지원 기반시설을 확대하고 있다.

치매환자가 살던 곳에서 생활하면서 전문성 있는 의사를 선택해 꾸준히 치료·관리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적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지연시킬 수 있기에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의료현장과 소통하며 준비에 최선을 다하려 한다.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지원 강화도 준비하고 있다. 경도인지장애를 진단받은 사람에 대한 지원서비스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치매관리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이며, 치매안심센터의 치매 예방관리 프로그램 등 확대 방안도 마련 중이다.

치매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국민 모두의 힘이 필요하다. 매년 9월 21일을 '치매극복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는 것도 치매는 타인의 문제가 아닌 우리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따뜻한 관심과 사랑으로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힘을 보태 주시길 바란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