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고유가 장기화 파고…불황·부채 리스크 커졌다

고금리·고유가 장기화 파고…불황·부채 리스크 커졌다

입력
2023.09.22 04:30
27면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2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재 5.25~5.50%에서 동결했다. 최근 미국 경제의 강한 회복세 등에 따라 고금리 기조를 좀 더 길게 유지하겠다는 긴축적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다. 실제로 연준은 이날 올해 말 금리 전망은 직전과 동일한 5.6%(이하 중간값)로 유지한 반면, 내년 말 전망치는 5.1%(6월 전망치 4.6%), 2025년 말은 3.9%(6월 3.4%) 등으로 이전보다 훨씬 높은 전망치를 내놨다.

연준은 성명에서 “최근 지표상 경제활동이 견고한 속도로 확장되어 왔고, 일자리 창출도 최근 몇 달간 둔화했지만 여전히 견고하다”며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경제상황을 평가했다. 연준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직전 3.2%에서 3.3%로,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직전 1.0%에서 2.1%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요컨대 긴축기조 장기화 분위기는 강한 성장세와 높은 인플레를 의식한 조치인 셈이다.

미국의 고금리 기조 장기화는 우리 경제에도 적잖은 부담요인이 될 수밖에 없다. 한은은 “연준은 올해 중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도 열어뒀다”고 평가했다. 현재 한미 금리차가 2.00%포인트까지 벌어진 상황에서 미국이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서 한은도 금리를 인상할 경우, 당장 국내 가계부채 부담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금리 동조화 부담뿐만 아니다. 연준의 고금리 장기화는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경제 회복세를 제한한다. 특히 최근 국제유가는 배럴당 100달러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을 정도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어 국제 물가ㆍ교역ㆍ환율 전반의 불안을 낳고 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한층 더 높은 경계감을 갖고 대응하겠다”고 밝혔지만, 단순 방어보다 적극적 위기관리 및 상황 돌파책이 절실하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