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가결은 소수의 '기획투표'… 사전조율 없인 못 나올 결과"

박성준 "가결은 소수의 '기획투표'… 사전조율 없인 못 나올 결과"

입력
2023.09.22 10:52
수정
2023.09.22 11:01
구독

박성준 22일 MBC라디오 인터뷰
"소수 30여 명이 당 운명 결정해"
"의원 색출·징계는 혼란 키울 것"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에 대해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소수 의원들이 사전에 조율하지 않고는 나올 수 없는 결과"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2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20일 의원총회 등에서 (체포동의안) 부결을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을 드렸지만 그에 반하는 결과가 나왔다"며 "이는 어느 정도 일정한 힘이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전날 이 대표 체포동의안 통과 직후 열린 긴급 의원총회 분위기도 전했다. 그는 "'도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컸다"며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은 왜 던졌는지에 대한 입장을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며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의원총회 직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 중앙위원 규탄대회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는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규정했다"며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한 본회의 가결 투표는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해당행위"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진행자가 "형식상으로 자유 투표였는데도 (가결 투표를) 해당행위로 규정해 징계하겠다는 뜻이냐"고 묻자 박 대변인은 "소수 30여 명 의원이 기획 투표를 통해 당의 운명을 결정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는 해당행위 아니겠느냐"고 되물었다. 다만 "해당행위자를 색출해 징계하는 것까지 갈 경우엔 당이 더욱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이 당내 민주주의를 훼손했다고도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당 지도부가 부결을 당론으로 정하지는 않았지만 의원총회나 중앙위원 결의대회를 통해 가결에 표를 던질 의원들이 마음 상하시지 않도록 충분하게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며 "당내 민주주의를 외쳤던 분들(가결 투표한 의원들)이 민주주의의 절차적 과정을 훼손했다는 점에 대해 가장 큰 책임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은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