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전기찻값 최대 500만 원 내린다

현대차·기아, 전기찻값 최대 500만 원 내린다

입력
2023.09.25 20:00
구독

나란히 'EV세일페스타' 개최
보조금 확대 발맞춘 행보

현대차 '아이오닉 6'. 현대차·기아 제공

현대차 '아이오닉 6'. 현대차·기아 제공


현대차와 기아가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원을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맞춰 연말까지 인기 전기차들의 가격을 내리기로 했다. 차종에 따라 많게는 500만 원 안팎의 할인이 적용된다.

현대차와 기아는 일부 전기차 모델에 대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EV세일페스타'를 연말까지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기차 충전 크레딧(포인트 형태)을 포함해 아이오닉5에 400만 원, 아이오닉6에 400만 원, 코나 EV에 200만 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아이오닉5를 구매한다면 제조사 할인 320만 원에 충전 크레딧 80만 원 할인이 붙는다. 여기에 정부의 추가 보조금 80만 원까지 합하면 총 480만 원이 할인되는 셈이다.

기아도 EV6 구매 시 제조사 할인 320만 원에 추가 정부 보조금 64만 원을 합한 384만 원의 할인 혜택이 제공되고 니로 EV와 니로 플러스에는 144만 원(제조사 할인 120만 원·추가 정부 보조금 24만 원)의 할인이 적용된다. 월별 재고 할인까지 더하면 EV6는 최대 484만 원, 니로 EV는 344만 원, 니로 플러스는 444만 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기아는 전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할인은 정부가 연말까지 제조사가 차량 가격을 할인하면 보조금을 최고 100만 원까지 추가로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전기승용차 구매 국비보조금 확대 방안'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